‘백일의 낭군님’ 남지현, 도경수 밀어냈다 “궁으로 돌아가”

0
201810222153323722.jpg

남지현, 도경수 © News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백일의 낭군님’ 남지현이 도경수를 밀어냈다.

22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에서 홍심(남지현 분)은 자신을 찾아온 원득이자 세자인 이율(도경수 분)에게 매몰차게 대했다.

홍심은 "세자비 마마는 알고 있냐, 여기 온 거"라며 "궁으로 돌아가라"라고 냉정하게 말했다.

당황한 이율은 홍심에게 한 발짝 다가가려 했지만 홍심은 "오지 말라. 이것이 우리 인연의 끝이다"라고 말하며 돌아섰다.

그러나 홍심은 이율이 보이지 않는 곳에서 눈물을 쏟았다. 그는 무연(김재영 분)이 앞에 나타나자 "이대로 못 보내겠다"라고 오열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