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빠진 넥센 테이블세터, 가능성 보인 서건창-송성문 조합

0
201810222219341534.jpg

22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넥센히어로즈와 한화이글스의 경기에서 5회말 넥센 공격 원아웃 주자 2루 상황에서 서건창이 1타점 적시타를 치고 기뻐하고 있다. 2018.10.22/

(서울=뉴스1) 조인식 기자 = 이정후가 이탈한 넥센 히어로즈가 들고 나온 새로운 테이블세터 조합이 팀 패배 속에서도 가능성을 보여줬다.

넥센은 22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준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3차전에서 3-4로 패했다. 적지에서 2연승한 뒤 홈에서 1패를 당한 넥센은 2승 1패가 됐다.

2차전에서 타구를 잡기 위해 슬라이딩을 했다가 왼쪽 어깨가 뒤로 꺾였던 이정후의 이탈은 넥센의 테이블세터와 외야 구성에 불가피한 변화를 불러왔다. 22일 정밀검진 결과 이정후는 왼쪽 어깨 전하방 관절와순이 파열되어 시즌 아웃이 확정됐다.

이에 따라 KIA 타이거즈와의 와일드카드 결정전부터 이정후-서건창 테이블세터 조합을 내세운 넥센은 3차전 선발 라인업에 변화를 줬다. 서건창이 1번으로 올라가고 2번 자리에 송성문이 들어선 새로운 테이블세터 조합이 선을 보였고, 수비에서는 김규민이 이정후를 대신했다.

결과는 괜찮았다. 1번 서건창이 추격을 시작하는 적시 2루타 포함 5타수 2안타 1타점을 올렸고, 2번 송성문은 5타수 2안타로 2차전에 이어 2경기 연속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나란히 멀티히트.

한화 투수들을 상대로 테이블세터가 고전했던 1, 2차전과는 다른 모습이었다. 이정후-서건창은 1차전에서 8타수 무안타에 그쳤고, 2차전에서도 10타수 1안타로 인상적이지 않았지만 서건창-송성문은 바뀐 타순에 빠르게 적응하며 한화 마운드를 공략해냈다.

바뀐 상위타선은 5회말 동점을 만드는 과정에도 기여했다. 0-2로 뒤진 5회말 1사 2루에 나온 서건창이 외야 우중간을 가르는 적시 2루타로 타선을 깨웠고, 송성문은 2루수 땅볼로 서건창을 3루까지 보냈다. 후속타자 제리 샌즈의 좌전적시타로 넥센은 2-2 균형을 이뤘다.

비록 3차전에서 패했지만, 테이블세터 조합의 문제는 아니었던 만큼 서건창과 송성문은 4차전에도 중용될 가능성이 크다. 중심타선만 제 몫을 해줬다면 시리즈를 3차전에서 끝낼 수도 있게 해 줄만한 활약이었다.

하지만 중심타선에서 해결해주지 못한 것은 넥센 타선의 숙제로 남았다. 5회말 샌즈의 적시타를 제외하면 타점이 없었던 넥센 클린업 트리오(샌즈-박병호-김하성)는 13타수 1안타 1타점으로 부진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