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펜싸움에서 진 넥센, ‘무조건 선발 호투+초반 리드’ 승리조건 재확인

0
201810222228067261.jpg

22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넥센히어로즈와 한화이글스의 경기에서 8회말 넥센 공격 한화의 여섯 번째 투수 정우람이 역투하고 있다. 2018.10.22/뉴스1 © News1 이승

(서울=뉴스1) 조인식 기자 = 선발 맞대결에서의 유리함을 앞서는 흐름으로 바꾸지 못한 넥센 히어로즈가 한화 이글스에 반격당했다.

넥센은 2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한화와의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불펜이 9회초 결승점을 내줘 3-4로 패했다. 적지에서 2연승한 뒤 홈에서 1패를 당한 넥센은 2승 1패가 됐다.

이날 경기에서 외국인 투수 제이크 브리검이 선발로 나선 넥센은 선발 맞대결에서 장민재가 등판하는 한화에 우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브리검이 정규시즌 11승을 올린 반면 장민재는 34경기에서 59⅔이닝을 소화하고 6승 2패 1홀드, 평균자책점 4.68로 성적이 평범했다.

불펜이 한화에 비해 상대적으로 약한 넥센은 선발이 실점을 최소화하고, 선발이 버티는 사이 타선이 점수를 뽑아 앞서나가는 것이 중요했다. 장정석 감독이 매 경기 강조한 것도 선발투수의 힘을 앞세워 초반 분위기 싸움에서 밀리지 않는 것이었다.

하지만 브리검은 2회초 2실점하는 등 초반 고전했다. 2실점한 뒤 이어진 무사 1, 2루 찬스에서 김회성의 3루수 땅볼이 삼중살로 연결되지 않았다면 추가 실점해 오래 버티지 못할 수도 있던 흐름이었다.

하지만 브리검은 에이스답게 혼자서 7이닝을 버텨주며 3실점으로 한화 타선을 잘 막았다. 반면 한화는 장민재가 4⅓이닝 2실점으로 호투해줬지만, 임준섭-이태양-김범수-김성훈까지 총 5명의 투수를 썼다.

3-3으로 맞선 8회초부터는 불펜과 불펜의 대결이었다. 넥센은 1⅓이닝을 막은 두 번째 투수 오주원이 1사 주자(1루)를 남겨두고 이보근으로 교체됐고, 이보근은 첫 타자 김태균에게 외야 우중간을 가르는 적시 2루타를 허용하고 말았다. 이날 경기의 결승타였다.

반면 한화는 8회말 리드를 빼앗길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마무리 정우람을 투입해 불을 껐다. 한화의 6번째 투수 정우람은 1사 1, 2루에 나와 초구에 박정음을 1루 땅볼 유도해 병살을 잡고 이닝을 끝냈다. 그리고 팀이 9회초 득점한 뒤 9회말도 실점 없이 막아냈다.

한화는 정우람이 1⅔이닝을 던지기는 했지만 첫 아웃카운트 2개를 공 하나로 잡아낸 덕에 투구 수는 16개로 많지 않았다. 1, 2차전에 연투했던 박상원과 송은범이 이틀 연속 휴식을 취한 것도 4차전을 생각하면 긍정적인 부분이다.

넥센으로서는 초반에 리드를 잡지 못할 경우 불펜 대결에서는 한화를 이기기 어렵다는 점을 다시 한 번 확인한 경기였다. 다시 대전에 가지 않고 시리즈를 끝내려면 역시 해답은 초반 타선 폭발과 선발의 호투밖에 없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