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격 시작’ 한용덕 감독 “김태균 결정적 활약, 긴장 풀고 경기 흐름 바꿨다”

0
201810222255223363.jpg

22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넥센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한화 한용덕 감독이 3:3으로 팽팽히 맞선 8회말 경기를 지켜보며 생각에 잠겨 있다. 2018.10.22

(서울=뉴스1) 조인식 기자 = 홈에서 2연패를 당한 한화 이글스가 적지에서 반격을 시작했다.

한화는 2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9회초 터진 김태균의 적시 2루타를 앞세워 4-3으로 승리했다. 대전에서 2연패한 한화는 11년 만에 포스트시즌 승리를 거두며 반격에 나섰다.

한화는 선발 장민재가 4⅓이닝 3피안타 4탈삼진 2볼넷 2실점으로 깜짝 호투를 선보이며 넥센의 에이스 제이크 브리검(7이닝 6피안타 3탈삼진 1볼넷 3실점)과의 대결에서 밀리지 않았다. 9회초 김태균이 결승타를 터뜨리고 정우람이 1⅔이닝을 실점 없이 막은 한화의 승리였다.

경기가 끝난 뒤 한화의 한용덕 감독은 "벼랑 끝에 몰렸는데, 장민재가 흔들림 없이 안정적인 피칭을 해줘서 이길 수 있었다. 김태균또 제 몫을 해줘서 이길 수 있었다"며 투타에서 가장 인상적인 활약을 해준 두 선수를 칭찬했다.

4차전 선발은 깜짝 카드인 신인 좌완 박주홍이다. 한 감독은 "넥센 1, 2번에 왼손 타자들이 나오니 주홍이가 선발로 길게 가주면 좋겠지만, 매 경기가 결승이라 생각하고 나갈 수 있는 투수는 모두 내보내려는 생각"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다음은 한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 총평은.

▶장민재가 잘 던져줬다. 벼랑 끝에 몰렸었는데, 흔들림 없이 안정적인 피칭을 해줘서 이길 수 있었다. 김태균과 제러드 호잉이 살아났다. 김태균이 제 몫을 해줘서 이길 수 있었다. 김성훈 등 중간에 나온 투수들이 경험이 없는데도 대담한 피칭을 해줬다. 그런 모습들이 어우러져 좋은 결과가 있었다.

-송은범이 안 나온 이유는.

▶2경기에 나오면서 투구수가 많았다. 대기는 시켰는데 팔이 안 풀려서 그냥 안 냈다.

-4차전 박주홍 선발은 언제 결정했나.

▶오늘 경기 끝나고 결정했다. 넥센 1, 2번에 왼손 타자들이 나오니 주홍이가 선발로 길게 가주면 좋겠지만, 매 경기가 결승이라 생각하고 나갈 수 있는 투수는 모두 내보내려는 생각이다.

-그동안 번트를 잘 하지 않았는데.

▶정규시즌에도 번트를 많이 안 댔고, 포스트시즌에서도 안 대서 말들이 나왔는데 오늘 경기로 보여준 것 같다. 5회에도 고민을 하긴 했다. 타순을 봐서 밀어붙였는데 좋은 결과가 나오지는 않았다. 기본기를 충실히 다지는 방법 밖에 없다.

-오늘 포인트는.

▶잘 풀린 것은 아닌데, 결정적일 때 태균이가 해준 것이 선수들 긴장도 풀어주면서 경기를 좋은 흐름으로 바꾸지 않았나 싶다. 오늘까지도 선수들이 긴장하는 모습들이 보이더라. 좋은 결과가 나와서 내일부터는 여유 있게 하지 않을까 싶다.

-정근우는 계속 1번인가.

▶근우가 고척에서 계속 안 좋아서 갈등을 했는데 근우만한 1번이 없어서 계속 나갈 계획이다.

-(2회초 김회성) 삼중살 나왔을 때 어떤 생각을 했나.

▶이렇게 끝나나 싶었다. ‘안 되나보다’ 라는 생각이 들었다.

-좋지 않은 흐름을 극복한 원동력은.

▶개의치 않고 선수들이 끝까지 하려는 모습들이 아닌가 싶다. 회성이도 삼중살을 당하기는 했지만 생각보다 안정감 있는 수비를 해줬다. 수비로 보탬이 된 것 같다.

-김범수가 인상적인 피칭(1이닝 1탈삼진 1볼넷 무실점)을 했다. 선수의 장단점은.

▶에이스의 자질을 갖고 있다. 현재는 에이스가 되어가는 과정이다. 기술적인 문제는 별로 없고, 관건은 정신력이다. 던지고 들어왔을 때 ‘가운데로만 던져도 못 칠 것’이라고 얘기를 해줬는데 아직까지는 안 될 것 같다.

-호잉의 몸 상태는.

▶그렇게 심하지는 않다. 호잉 뿐만이 아니고 성열이, 재훈이 등 대부분의 선수들이 이런 경기를 계속 하면 다 병원에 가 있어야할 것 같다.

-감독으로 포스트시즌 데뷔승이다.

▶모든 것이 기록인 것 같다. 나한테도 좋은 경험이고, 선수들한테도 그렇다. 아직은 우리가 단단한 팀이 되진 않았지만 이런 경기를 통해 다음 시즌에는 더 좋아질 것이라 생각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