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노사연 입맛 사로잡은 연하남은 이연복 셰프(종합)

0
201810231006360935.jpg

© News1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이연복 셰프가 노사연의 입맛을 제대로 사로잡았다.

22일 방송된 tj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200회 특집으로 노사연과 기안84가 출연했다.

기안84는 "200회 특집에 저를 왜 불러주셨는지(모르겠다)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노사연은 "’살면서 한번도 배불러본 적 없다. 과로로 쓰러져본 적 없다. 과식으로 쓰러져본 적이 있을 뿐’등의 어록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맛없는 건 안 먹는다"고 말해 미식가임을 밝혔다.

노사연의 냉장고가 공개됐다. 냉장고 속에 이북식 총각김치를 맛본 셰프들과 패널들은 맛있다고 감탄했다. 노사연은 "언니가 친정엄마를 닮아 요리 너무 잘한다"고 덧붙였다.

노사연은 싫어하는 음식에 대해 "호박 싫어한다. 어렸을 때 호박같이 생겼다고 해서 싫어한다 트라우마"라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호박즙은 좋아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삼겹살, 한우등심 등 한 무더기의 고기들이 발견됐다. 노사연은 "모닝고기를 즐긴다"고 덧붙였다. 노사연은 사봉 언니의 김치를 활용한 요리와 꽃사슴에게 버팔로 기운이 솟아날 요리를 요청했다. 김치를 활용한 요리는 미카엘 셰프와 오세득 셰프가 도전했다. 미카엘 세프는 ‘맛있으면 김치’를 오세득 세프는 삼겹살 튀김과 옥돔김치죽 ‘김치 잘 먹는 예쁜 누나’를 준비했다.

미카엘 셰프의 요리를 맛본 노사연은 "좀 짰다"고 말했다 "그대신 너무 새로웠다. 김치로 이런 음식을 만들 수 있을지 놀랍다"고 말했다. 오세득 셰프의 요리를 맛 본 노사연은 "튀김요리가 생각보다 간이 잘 맞았다. 다 먹고싶다. 김치죽은 비린내가 조금 나는데 맛이 너무 좋아서 감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노사연은 오세득 셰프의 ‘김치 잘 먹는 예쁜 누나’를 택했다. 오세득 세프는 첫번째 황금 반지의 주인공이 됐다.

이어 두 번째 요리 대결의 주자로 유현수와 이연복 셰프가 등장했다. 이날 김성주는 "이연복 셰프의 특별한 날이다. 누나라고 부를 수 있는 사람이 등장했다"고 말했다. 노사연은 이연복 셰프보다 2살이 많은 62세다. 노사연은 "연복이 오늘 수고해"라고 말했다.

이연복 셰프는 "연복이가 만드는 양장피를 줄인 ‘연장피’를 만들겠다"고 설명했고 그의 애교에 패널들은 웃음을 터트렸다. 이에 노사연은 "연복이 볼수록 귀엽네"라고 화답하며 웃음을 더했다.

유현수 셰프는 ‘사연장사 만만세’를 이연복 셰프는 메로 완자가 들어간 ‘연장피’를 준비했다. 특히 노사연은 유현수 셰프의 팥을 사용한 디저트 쑥인절미 튀김을 맛본 뒤 "너무 맛있다. 연복이가 누구냐"라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노사연은 이연복 셰프의 연장피를 맛본 뒤 "다 나와"라고 포효하며 강렬한 리액션을 선보이며 웃음을 더했다. 기안84는 쑥인절미를 맛본 뒤 "명절 때 먹은 것 중 이게 가장 맛있다"고 말했다.

노사연은 어렵게 선택을 완료했다. 이연복 셰프의 연장피가 선택됐다. 노사연은 "유현수 세프 요리 정말 퀄리티 있고 맛있었지만 연장피가 내가 맛본 양장피 중 가장 맛있었다. 마음에 힘이 났다"고 말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