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시청률] ‘동상이몽2’ 인교진, 황반병성 검진 결과에 안도…최고 7.5%

0
201810230817050723.jpg

SBS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의 인교진, 소이현 부부가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했다.

23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의 집계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11시10분 방송된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 1부와 2부는 각각 6.3%의 전국일일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너는 내 운명’에서는 안과를 함께 방문한 인교진과 소이현의 모습을 시작으로 한고은과 신영수 부부의 ‘플스대전’, 딸 나율이와 함께 동물원 나들이에 나선 류승수와 윤혜원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분당 시청률 7.5%(수도권 기준)인 ‘최고의 1분’ 주인공은 ‘인소부부’가 차지했다. 이 날 인교진은 첫째 딸을 낳은 직후 ‘황반변성’이라는 안구질환을 얻었던 사실을 공개했다. 인교진은 “산후조리원에서 TV를 보는데 자막이 굴곡져보였다”며 “병원에 갔더니 큰 병원에 가라고 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황반변성은 실명에 이르게 하는 안구질환 중 하나로 인교진은 당시 아내 소이현에게도 말하지 못할 정도로 속앓이를 했다는 사실을 밝혔다.

인교진은 “혹시 눈이 잘못돼 내 딸을 못 보면 어쩌나 했다. 아내에게 짐이 되기 싫어 쉽게 말할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소이현은 “처음에는 나에게 말을 안 했다. 치료가 시작되고 약물주사를 맞으러 가는 날 내게 이야기하더라”고 말했다. 이날 정기검진 차 찾은 병원에서 인교진은 눈에 약물을 넣고 검사를 받았고 “예전처럼 잘 보이는 느낌은 아니다”라고 해 걱정을 자아냈다.

소이현은 걱정하는 남편 인교진에게 “밤새 게임을 해서 그래”라며 남편의 긴장을 풀어줬다. 소이현은 겁이 많은 인교진이 정기검진을 받는 중에도 옆에서 지켜보며 남편을 응원했다. 검진 결과, 담당의는 인교진에게 다행히 황반변성은 상태가 크게 나빠지지 않았으나 재발 가능성이 높으니 평소에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부는 의사로부터 황반변성을 막을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들었다. 충분한 수면과 TV나 컴퓨터를 장시간 사용하지 않는 것, 어두운 데서 모니터 빛을 보지 않는 것 등이었다. 소이현은 루테인, 아연을 챙겨먹어야 한다는 의사의 말에 "당근을 챙겨준다"고 말했다. 그러자 담당의는 "필수 영양을 채우려면 당근 3~5kg을 먹어야 된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했다.

인교진이 담당의로부터 검진 결과를 들은 뒤 모두를 안도하게 한 이 장면은 이날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무사히 검진을 끝내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 오랜만에 인교진이 조수석에 앉았다. 인교진은 소이현에게 "자기가 운전해주니까 좋다. 이게 부부인가벼. 내가 이 세상에서 소 매니저 가장 사랑하는 거 알지"라며 애정을 표했고, 소이현이 "고마우면”이라고 운을 떼자 인교진은 본인이 먼저 “끊자 끊자”라며 컴퓨터 게임을 그만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고은의 화보 촬영 스케줄로 혼자만의 주말을 보내게 된 신영수의 모습도 공개됐다. 신영수는 침대에서 뒹굴거리며 아침을 보낸 뒤 갈비찜과 김치찌개를 먹으라는 한고은의 말과 달리 아내가 집에 없는 틈을 타 통조림 햄, 참치, 옥수수 캔 등을 마음대로 먹으며 ‘자유’를 즐겼다.

신영수는 이내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어 만남을 제안했다. 그 주인공은 바로 신영수의 형이었다. 신영수는 "3개월 만에 형을 운동장이 아닌 다른 곳에서 만났다. 운동화 신상이 나왔다"라며 행복하게 웃었다. 쇼핑몰에서 만난 형제는 쇼핑 삼매경에 빠졌다.

신영수는 농구화를 보며 "다 사고 싶어, 전부 다"라고 봉인 해제된 구매욕을 뽐냈다. 농구화에 이어 신영수는 형과 함께 게임기 매장에 들러 한고은 모르게 결혼 후 4년간 참아온 플스4까지 구입했다. 게임기를 구입한 두 사람은 한고은을 만나기 위해 식당에 갔다. 한고은과 식사를 앞두고 형제는 시뮬레이션까지 하며 쇼핑백을 숨겼다. 신영수의 모습에 스페셜MC 양동근을 비롯한 남성 출연자들은 안타까움을 느꼈고, 스튜디오의 한고은도 “저렇게 애쓴 모습을 보니 마음이 고맙다”라며 웃었다.

뒤이어 한고은의 등장에 스튜디오에도 긴장이 감돌았다. 신영수가 한고은을 향해 엄청 예쁘다고 칭찬하자, 한고은의 촉이 발동했다. 한고은은 "뭐 샀는데"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묻자 신영수는 쇼핑백 하나를 개봉했다. 한고은은 운동화 정도는 괜찮다며 문제없이 넘어갔다. “오다 주웠다”며 한고은에게 스카프를 선물한 신영수는 기분을 살핀 뒤 "플스를 샀다"고 고백했다.

장난인 줄 알았던 한고은은 "정말 샀어?"라며 "집에 가서 얘기해"라고 싸한 모습을 보였다. 눈치를 보던 친형은 화장실에 가겠다며 자리를 피했다. 맥주를 들이키는 한고은을 보며 긴장한 신영수가 "혹시 지금 화났냐. 가장인데 한심해 보이냐"고 조심스럽게 묻자, 한고은은 "용산에 있다고 해서 설마했다"며 "화나진 않았다. 이왕 샀으니까 먼지 안 쌓이게 재밌게 즐겼으면 좋겠다", “가장도 일탈이 필요해”라고 쿨한 반응을 보여 눈길을 모았다.

한편 이날 류승수네는 동물원 나들이에 나섰다. 딸 나율이와 커플룩을 맞춰입은 류승수는 사람이 많은 동물원에 가기 위해 공황장애 약을 먹었다고 밝혔다. 류승수는 딸을 위해 카피바라를 쓰다듬는 노력(?)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동물원에 도착한 나율이는 털 있는 동물은 무서워하는 반면, 파충류에 관심을 보였다. 반면 평소 파충류를 무서워한다는 류승수는 "그 중 뱀을 제일 싫어한다. 악몽을 꿀 때 온 뱀이 방 안을 감싸는 꿈을 꾼다. 그만큼 뱀에 대한 공포가 있다"며 치를 떨었다. 하지만 뱀에서 눈을 떼지 못하던 나율을 위해 류승수는 직접 목에 뱀을 거는 노력까지 보여 감동을 자아냈다. 이어 친칠라를 머리에 얹은 채 나율의 관심을 얻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저녁을 먹던 류승수는 나율이의 말 한마디 한마디에 함박웃음을 지었다. 이를 보던 스튜디오 패널들은 "저렇게 환하게 웃은 거 처음 본다"며 놀라워했다. 딸을 빤히 보던 류승수는 "나중에 나율이가 초등학교 들어가면 나한테 ‘아빠 싫어. 늙었어’라고 할 거 같다"고 걱정했다. 아내 윤혜원은 "아니다. 나도 생각해보면 우리 엄마, 아빠 나이가 많은 편이었는데 나는 항상 좋았다"고 위로했지만 류승수는 "아버님은 잘생기셨잖아"라고 위축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윤혜원은 "아니다. 오빠 정말 잘생겼다. 눈만 조금 작지. 오빠 정도 눈 작은 사람 중에서 오빠가 제일 잘 생겼다"며 애정이 담긴 팩트폭행(?)을 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