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시청률] 이민기♥서현진, 두번째 키스 진짜 연애 시작…4.3% 기록

0
201810230823021739.jpg

© News1 JTBC ‘뷰티인사이드’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뷰티 인사이드’ 서현진과 이민기가 애틋한 옥상 키스로 진짜 ‘사랑’을 확인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뷰티 인사이드'(극본 임메아리/연출 송현욱) 7회에서 한세계(서현진 분)와 서도재(이민기 분)가 오해를 딛고 뜨거운 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강사라(이다희 분)와 류은호(안재현 분) 사이에도 묘한 ‘썸’의 기운이 피어나면서 본격 러브라인이 가동됐다.

이날 로맨틱한 분위기 속에 첫 입맞춤을 하게 된 한세계와 서도재는 어색한 관계를 이어갔다. 한세계는 달콤한 키스 이후 예상과는 다른 서도재의 태도에 심란해졌다. 서도재 역시 보이지 않는 한세계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하는 건 마찬가지. 어색한 분위기 속에서 두 번째 공개 데이트 날이 다가왔다. 프로페셔널하게 달콤한 연인을 연출했지만, 두 사람의 마음은 점점 더 불편해졌다. 서로를 좋아하고 있지만 자꾸만 어긋나는 한세계와 서도재의 모습은 애간장을 태웠다.

가뜩이나 심란한 한세계는 영화 스케줄이 겹치며 극도로 예민해졌다. 거기에 채유리(류화영 분)까지 묘하게 한세계의 신경을 긁어댔다. 채유리는 일부러 한세계와 똑같은 의상을 준비하고, 대본 리딩에서 한세계의 대사를 끊는 등 신경전을 벌였다. 결국 대본 리딩 겸 떠난 MT 자리에서 채유리와 크게 부딪친 한세계. 제대로 먹지도 못한 몸에 술까지 들이부은 한세계는 채유리와 설전을 벌이던 중 쓰러지고 말았다.

한세계가 쓰러졌단 소식을 들은 서도재는 병원을 찾아왔다. 첫 만남 장소였던 병원 옥상에서 다시 마주 보게 된 두 사람. 서도재가 자신의 마음을 이용한 것 같아 화가 난 한세계는 이럴 거면 왜 자신에게 키스했냐고 다그쳤다.

이에 서도재는 할 수 있는 말이 ‘사랑해’거나 ‘미안해’ 둘 뿐인데, 미안하다는 말은 싫고 남은 답이 하나라 말하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그 말을 어떻게 해. 내가 이렇게 엉망진창인데"라는 서도재의 한 마디는 애틋함을 자아냈다. 한세계는 그 순간, 마음을 고백하기까지 수백 번 고민했을 서도재를 누구보다 깊이 이해하고 있었다. 그런 서도재를 향해 "해요. 나도 엉망이잖아"라고 말하는 한세계. 두 사람은 뜨거운 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며 진짜 사랑을 시작했다.

‘뷰티 인사이드’는 한세계와 서도재의 애틋한 옥상키스로 따뜻하고 특별한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두 사람은 가짜 연애 속에서 나눈 진심과 망설임 끝에 평범해서 더욱 특별한 사랑을 시작했다. 몇 번이나 고민하고 조심스럽게 다가가는 두 사람의 모습에서 애정의 깊이가 느껴졌다. 서로를 향한 걷잡을 수 없는 마음을 확인한 한세계와 서도재는 온 우주가 바란 달달한 로맨스의 문을 열었다.

7회 시청률은 전국 기준 4.3%, 수도권 기준 4.1%(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이어갔다. ‘뷰티 인사이드’ 8회는 23일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