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초점] “쓸쓸한 시상식”…대종상, 여전한 ‘파행 트라우마’

0
201810230943391851.jpg

TV조선 캡처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제55회 대종상이 감동 속에서도 여전한 ‘대리수상’ 연발로 아쉬움을 주며 끝났다. 공정성을 위해 전문가들에게 전적으로 심사를 맡겨 수상 결과에 대한 이견을 좁혔고, 故김주혁에게 남우조연상과 특별상을 주며 감동을 안겼지만 결과적으로 또 한 번 ‘반쪽짜리 시상식’이 됐다.

지난 22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55회 대종상에서는 ‘버닝'(이창동 감독)이 최우수 작품상을 받았다. 또 ‘공작’의 황정민, 이성민이 남우주연상을 공동 수상했고, ‘아이캔스피크’ 나문희가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더불어 ‘1987’ 장준환 감독이 감독상, ‘1987’의 이우정 대표가 기획상을 수상했다.

눈에 띄었던 것은 영화 ‘독전’ 두 배우가 각각 남녀조연상을 수상한 점이다. 진서연이 여우조연상을 받은 것과 함께 고(故) 김주혁이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김주혁의 경우 지난해 ‘더 서울 어워즈’에서 생애 처음으로 남우조연상을 받은 바 있는데, 이번 대종상에서 두번째 남우조연상을 받게 됐다.

김주혁 대신 수상 트로피를 받게 된 김석준 나무엑터스 상무는 "다음주면 벌써 1년이 다 됐다. 평소 배려가 많았던 친구라 같이 했던 많은 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했을 것 같다. 이 상은 잘 전하겠다"고 밝혔다.

김주혁은 특별상 수상자로도 이름을 올렸다. 시상을 맡은 원로배우 신영균은 "김주혁 군의 아버지 김무생씨는 아주 멋있게 연기를 잘하는 배우다. 그 친구도 너무 일찍 세상을 떠났다. 참 가슴이 아팠는데 아들 김주혁 군도 일찍 갔다"며 애도했다.

또 "참 훌륭한 연기자가 될 수 있는 배우인데 너무 일찍 가서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 하지만 영화를 좋아하고 김주혁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대종상 특별상을 주기 때문에 기쁜 마음으로 받을 거라고 생각한다. 이 상을 받고 천당에서 아버지와 함께 편안히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1주기를 앞둔 김주혁이 2관왕을 한 것은 감동 포인트였다. 세상을 떠난 후 개봉한 ‘독전’에서 강렬한 연기로 많은 이들에게 놀라움을 준 터라 상의 의미가 충분했다.

하지만 대리수상자가 여전히 많았던 것은 대종상이 앞으로도 풀어야 할 숙제가 될 듯하다. 이날도 여우주연상 나문희, 남우주연상 황정민, 신인감독상 전고운 감독 등 많은 수상자들이 부재했고, 대리수상자가 무대에 올랐다.

심지어 사카모토 류이치의 음악상 수상에는 원래 대리 수상을 하기로 했던 김지연 싸이런픽처스 대표(‘남한산성’ 제작사) 대신 그와 관련이 없는 한 가수가 올라 상을 받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에 김지연 대표는 촬영상 수상을 위해 올라와 "시상식 진행에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 제가 대리수상을 위해 참석했는데 상관없는 분들이 수상했다. 매끄럽지 못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감독상 수상자인 장준환 감독은 대종상의 이 같은 모습에 대해 "대종상이 55회가 됐다. 뿌리가 깊은데 조금씩 좋아지고 있지만 오늘 약간 쓸쓸함이 보이는 것 같다. 그 뿌리의 깊이만큼 더 큰 나무로 큰 축제로 다시 자라나시길 응원하겠다"고 바람을 밝히기도 했다.

대종상은 2015년 제52회 시상식 때 배우들이 대거 불참하는 파행이 빚어지면서 본격적으로 쇠퇴의 길을 걸어왔다. 특히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조근우 당시 집행위원장이 "대리수상은 바람직하지 않고 참석하지 않으면 상을 주지 않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 때문에 반발을 샀고, ‘참가상’이라는 오명 속에 많은 영화인들의 외면을 받아왔다.

올해 시상식도 이 ‘파행 트라우마’를 완전히 극복하지 못한 모습이었다. 그간 심사 바향을 주도해 온 조직위원회가 이를 전부 외부 전문가들에게 맡겨 공정성을 높였지만, 공식 기자회견 때부터 지적돼 온 미숙한 진행이 여전히 발목을 잡고 있다. 매년 달라지고 있다고 하지만, 잘못 꿴 첫 단추를 다시 채우기가 어려운 모양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