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이슈] 이상민·휘성·현진영…연예계도 ‘PC방 살인사건’에 연일 분노

0
201810230926261903.jpg

이상민 휘성 산이(왼쪽부터) © News1

201810230926261679.jpg

김용준)(왼쪽)과 오창석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이상민 현진영 휘성 오창석 산이 김용준 등 연예계 스타들이 ‘PC방 살인’을 저지른 김성수에게 연일 분노하고 있다.

이상민은 22일 자신의 SNS에 "정확하게 오래오래 기억할게. 심신 미약이라… ‘피의자 김성수의 정신 감정 발표가 어떻게 나온다고 하더라도 절대 그게 이유가 될 수 없다’라고 단호하게 나는 말할 수 있습니다. 너무 화가 나. 공황장애, 불안장애, 수면장애를 극복하면서 열심히 사는 사람들이 더 많습니다"라고 사견을 밝혔다. 이에 현진영은 "나는 공황장애, 인성 인격 장애까지 있다. 그럼 난 백번도 살인했겠네. 열 받아"라는 댓글을 남겼다.

휘성 역시 같은 날 본인의 SNS에 "우울증, 조울증, 불면증, 조현병, 경계선 인격장애 여전히 난 ing. 나도 언젠가 누군가를 무참히 해치게 될까. 난 사실 계속 계속 좋아지고 나아져 왔는데. 좋아지고 있는데 저게 비상식적 행동에 대한 동정이나 혜택을 받아야 하는 병이 과연 맞을까. 난 마음대로 살아도"라는 글을 남기며 심신 미약을 주장하는 김성수에 화를 냈다.

피해자 가족의 친구인 배우 오창석은 더욱 분노했다. 오창석은 지난 18일 SNS애 "제 친구 사촌동생이 하늘나라로 가게 되었습니다. 얼굴에 칼을 30여 차례 맞았다고 합니다. 부디 여러분들의 서명으로 무고한 생명을 앗아간 피의자가 올바른 법의 심판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프로필란 사이트 링크 걸어놓았습니다. 읽어 봐주세요"라며 사건 관련한 청원을 올렸다.

SG워너비 김용준도 같은 날 청원글을 주소를 올린 뒤 "한창 꿈 많은 젊은 친구에게 어떻게 이런 끔찍한 일이. 이 사건의 피해자가 제 지인의 사촌동생입니다. 다시는 그 누구도 이런 억울한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많은 참여와 관심 부탁드려요"라고 서명을 독려했다.

산이 역시 18일 "괜찮아 괜찮아 사람 쳐 죽여도 약 먹음 심신 미약. 강력 처벌. 동의합니다"라는 글을 올려 심신 미약을 주장하는 피의자를 비판했다.

한편 김성수는 지난 14일 서울 강서구 내발산동의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하던 A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검거됐다. 김성수는 충남 공주의 치료감호소에서 최장 한 달간 정신감정을 받을 예정이다. 감정유치 기간 동그의 구속 기한은 유예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