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추상미 “14세 때 父 추송웅 죽음, 상실감 컸다”

0
201810231005264575.jpg

KBS 1TV ‘아침마당’ 방송 화면 캡처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배우 겸 영화감독 추상미가 아버지 추송웅이 죽었을 때 상실감이 컸다고 말했다.

23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 추상미는 아버지인 연극배우 추송웅과 추억담을 털어놨다.

추상미는 "유년 시절은 항상 분장실에서 놀았다. 내가 걸음마할 때부터 아버지가 항상 데리고 다니셨다. 객석에는 지정석이 있었다"며 아버지 사랑을 듬뿍 받고 자랐다고 밝혔다.

또한 드라마 ‘달동네’에서 김민희가 연기했던 똑순이 역할은 자신에게 먼저 들어왔었다며 "아버지와 무대에 선 적이 있는데 국장님이 그걸 보시고 (연기) 해보면 어떠냐고 제안하셨다. 당시에 어머니가 반대를 해서 못했다"고 연기를 하지 못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그때 나는 아버지를 잘 볼 수 없었는데 TV를 틀면 김민희 무등을 태우고 뽀뽀를 하니까 아빠가 집에 오면 안 봤다. 그러면 아빠가 방 앞에서 무릎 꿇고 빌고 그랬다"며 애틋했던 아버지와 추억을 회상했다.

추상미는 "아버지가 애틋하다. 제가 14살 때 돌아가셨는데 그때 상실감이 무척 컸다"며 추송웅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추상미는 오는 31일 본인이 연출한 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 개봉을 앞두고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