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안, 특별한 축가 선물 ‘서지안의 웨딩싱어’ 성공적인 시작

0
201810231026170110.jpg

‘감성 발라더’ 서지안이 특별한 축가 선물인 ‘서지안의 웨딩싱어’의 성공적인 시작을 알렸다.

서지안은 지난 20일 서울 모처에서 열린 한 신혼부부의 결혼식에 참석해 축가를 불렀다. 이는 최근 서지안이 마련한 팬사랑 이벤트 ‘서지안의 웨딩싱어’ 첫 번째 주인공의 결혼식이었다.

서지안은 최근 신곡 ‘나의 모든 하루’에 보내준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고자 팬사랑 이벤트 ‘서지안의 웨딩싱어’를 준비했다.

첫 번째 주인공으로 선정된 조오성·정은주 부부는 대학교 캠퍼스 커플로 만나 오랫동안 사랑을 키워온 것으로 알려졌다.

신곡 ‘나의 모든 하루’와 KBS2 ‘불후의 명곡’ 출연 등으로 화제를 모은 서지안의 등장에 신랑신부와 하객들 모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서지안은 부부로 새롭게 시작하는 두 사람을 위해 ‘나의 모든 하루’를 열창했다.

서지안은 특유의 감미로운 목소리로 신랑신부는 물론 하객들에게까지 특별한 선물을 선사했다.

소속사 측 관계자는 "’서지안의 웨딩싱어’는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는 의미로 준비한 이벤트로 결혼식에 오셨던 모든 분들에게 좋은 노래 선물을 드린 것 같아 기쁘다"며 "’서지안의 웨딩싱어’는 앞으로도 계속될 예정이다. 꾸준히 결혼을 앞둔 팬들을 찾아가 잊지 못할 결혼 선물을 드릴 계획이다"고 전했다.

한편 서지안의 ‘나의 모든 하루’는 사랑하는 사람에게 고백할 수 있는 가장 위대한 약속과 감사를 말하는 세레나데로, 서지안 특유의 깊은 발라드 감성이 리스너들에게 감동을 전하고 있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