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환 제주 감독 “아직 다섯 걸음 남았다, ACL 포기 안할 것”

0
201810231052585223.jpg

조성환 제주 유나이티드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제주 유나이티드의 조성환 감독이 아시아 무대로 가는 희망의 불씨는 여전히 남아있다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다는 각오를 피력했다.

제주는 지난 20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찌아구의 결승골에 힘입어 FC서울을 1-0으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6위 수성에 성공한 제주는 상위 스플릿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12개팀으로 스플릿시스템을 운영한 2014년부터 단 한 번도 하위 스플릿에 떨어지지 않는 팀은 전북과 제주가 유이하다. 조성환 감독은 2015년 지휘봉을 잡은 뒤 4년 연속 제주의 상위 스플릿행을 이끌었다.

하지만 여기서 만족할 수 없다. 구단 최초 3년 연속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진출이라는 희망을 되살리기 위해 남은 5경기 쏟아 붓겠다는 각오다.

현재 3위 울산이 FA컵에서 우승하고 리그 3위 이내 순위를 기록할 경우 4위에게 다음 시즌 ACL 진출 티켓이 주어진다. 현재 44점을 기록하고 있는 제주와 4위 수원(49점), 5위 포항(승점 47점)의 격차는 그리 크지 않다. 자력으로 ACL에 갈 수 있는 가능성은 없지만 향후 잔여 경기 결과에 따라 뒤집기를 노릴 수 있다는 계산이다.

조성환 감독은 "부진한 시간이 너무 길었는데 팬들의 성원 덕분에 상위 스플릿에 간 것 같다. 작년 같은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하지만 상위 스플릿에서 더 나은 승점을 쌓아 더 높은 순위로 올라가겠다"면서 "이제 다섯 걸음 남았다. 아직 ACL에 대한 가능성이 남아있는 만큼 선수들과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 뛰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