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난황소’ 감독 “마동석 아니면 불가한 캐릭터…영화 끌어줬다”

0
201810231132558402.jpg

배우 김민호가 23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점에서 열린 영화 ‘성난황소’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성난황소’는 한번 성나면 무섭게 돌변하는 동철(마동석 분)이 납치된 아내 지수(송지효 분)를 구하기 위해 무한 돌진하는 통쾌한 액션 영화다. 2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김민호 감독이 ‘성난황소’가 나오기까지 배우 마동석의 공이 컸다고 밝혔다.

김민호 감독은 23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성난황소'(감독 김민호) 제작보고회에서 "초고를 보여드렸을 때 마동석 선배님이 같이 해보자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다음어지지 않은 이야기였음에도 좋아해주셔서 감사했고, 이후 캐릭터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며 "결국 마동석이 형이 아니면 할 수 없는 캐릭터를 만들게 됐다"고 덧붙였다.

또 "영화를 준비하면서 우여곡절도 많았고 포기하고 싶은 적도 많았는데 그때마다 ‘영화를 해야 한다’며 끝까지 손 잡아주시고 여기까지 끌어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이 자리를 빌려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성난황소’는 한번 성나면 무섭게 돌변하는 동철(마동석 분)이 납치된 아내 지수(송지효 분) 를 구하기 위해 무한 돌진하는 통쾌한 액션 영화다. 오는 11월 개봉.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