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타임’ 손연재 “은퇴 후 식단 조절 안해서 좋아, 4~5kg 쪘다”

0
201810231406460040.jpg

© News1 SBS 라디오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보이는 라디오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손연재가 식단조절이 힘들었다고 말했다.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 손연재는 23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했다.

손연재는 은퇴 후 식단 조절, 컨디션 조절을 안 해도 되는 것이 가장 좋은 점이라고 꼽았다. 그는 "매일 체중 조절을 하고 운동을 했다"며 "(최근) 1년 동안 체중계에 올라가지 않았는데, 4~5kg 쪘더라. 옷이 안 맞을 것 같아서 다시 운동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체중관리에 대해 그는 "간단하고 쉬운 방법이 저녁을 안 먹는 거다"며 "자기 전에 꼬르륵 소리가 너무 나서 배고파서 잠이 안 올 정도였다. 눈 뜨자마자 식당으로 달려갔다"고 했다.

이에 최화정이 "옆에 부모님이 계셨으면 먹으라고 하지 않았을까"라고 하자 "절대 아니다. 내가 외동인데 외동아이를 어떻게 이렇게 독하게 키우실까 싶을 정도로 케어를 하셨다"며 웃었다.

최화정은 "대단한 선수 뒤에는 대단한 부모님이 계신 것 같다"고 공감했다.

손연재는 ‘은퇴 후에 무엇을 제일 하고 싶었냐’는 질문에 "여행을 너무 가고 싶었다. 시합을 위해서 외국을 많이 갔는데, 프랑스를 대여섯 번 가도 에펠탑을 본 것이 한 번 정도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런던올림픽에 대한 기억이 좋아서 런던을 좋아한다"며 "영어 배운다는 핑계로 두세 달 정도 있었다. 워낙 혼자 유럽에서 지내서 그런지 혼자 지내는 것은 괜찮다"고 했다.

한편 손연재는 리듬체조 선수 은퇴 이후에도 한국 리듬체조의 발전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오는 26, 27일에는 ‘짐네스틱스 프로젝트’ 개최를 앞두고 있다. 손연재가 후배들을 위해 직접 기획한 것으로, 리듬체조대회 및 워크숍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