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멈추는 그때’ 김현중 “캐릭터 몰입 부담? 판단 시청자 몫”

0
201810231437269331.jpg

배우 김현중이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KBS W 새 수목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객석을 바라보고 있다. 김현중의 드라마 복귀는 지난 2014년 4월 종영한 KBS 2TV 드라마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 이후 약 4년 만이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시간이 멈추는 그때’ 김현중이 극 중 캐릭터로 녹아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했다.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중로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된 KBS W ‘시간이 멈추는 그때'(극본 지호진/연출 곽봉철) 제작발표회에서 김현중은 그간의 논란으로 인해 시청자들이 극에 몰입하기 어려울 수도 있지 않냐는 것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앞서 전 여자친구 A씨와 임신, 유산, 폭행 등 논란과 소송으로 구설에 오르며 연예 활동을 중단했던 김현중은 ‘시간이 멈추는 그때’로 4년 여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게 됐다.

김현중은 "시청자들이 어떻게 생각하고 이 드라마를 봐주실지 모르겠지만, 그렇게 깊게 생각하면 한도 끝도 없다. 이 드라마가 사전제작이라서 스스로 연구해 최대한 문준우 완성시키는데 어떤 요소가 중요한지 고민했다. 판단은 시청자들의 몫이다. 잘 좀 봐달라"고 말했다.

한편 ‘시간이 멈추는 그때’는 시간을 멈추는 능력자인 준우(김현중 분)가 무늬만 갑인 건물주 김선아(안지현 분)를 만나 점차 삶의 의미를 찾아가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24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