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멈추는 그때’ 김현중 “4년 만에 복귀, 설렘 반+두려움 반”

0
201810231444145104.jpg

배우 김현중이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KBS W 새 수목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현중의 드라마 복귀는 지난 2014년 4월 종영한 KBS 2TV 드라마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 이후 약 4년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배우 김현중이 4년 만에 복귀해 설렘과 두려움이 공존한다고 했다.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중로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된 KBS W ‘시간이 멈추는 그때'(극본 지호진/연출 곽봉철) 제작발표회에서 김현중이 복귀 소감을 밝혔다.

김현중은 "4년 만에 돌아왔는데 설렘 반, 두려움 반이었다. ‘잘 해낼 수 있을까’라고 고민했는데 일단 현장감을 익숙하게 느껴보고자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전제작이라 시간도 좀 더 벌었다. 시스템도 체계적으로 변했더라. 그래서 적응이 안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간이 멈추는 그때’는 시간을 멈추는 능력자인 준우(김현중 분)가 무늬만 갑인 건물주 김선아(안지현 분)를 만나 점차 삶의 의미를 찾아가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24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