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영총 측 “한사랑, 협회 추천으로 대리수상…논란 안타까워”

0
201810231636015230.jpg

TV조선 캡처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제 55회 대종상 영화제를 주최한 한국영화인총연합회 측이 트로트 가수 한사랑을 음악상 대리 수상자로 선택하게 된 배경에 대해 밝혔다.

한국영화인총연합회 관계자는 23일 오후 뉴스1에 "후보 당사자와 연락이 닿아야 하는데 수상자가 일본 분이다 보니 연락이 잘 안 됐다"며 "이에 한국영화음악협회 이사장에게 추천을 받아서 한사랑 씨를 섭외하게 됐다"고 말했다.

지난 22일 개최된 제55회 대종상 영화제는 영화 ‘남한산성’의 음악감독인 사카모토 류이치에게 음악상을 안겼으나, 당사자 및 영화와 전혀 관련이 없는 트로트 가수 한사랑이 대리수상에 나서 논란이 불거졌다.

이날 ‘남한산성’의 제작사인 싸이런픽처스의 김지연 대표가 대리수상 하려했으나, 한사랑이 먼저 무대에 올라 소감을 밝히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이후 김지연 대표는 촬영상을 대리 수상하며 "(앞서) 시상식 진행에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며 "제가 대리수상을 위해 참석했는데 상관없는 분들이 수상했다. 매끄럽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대종상 영화제 측은 다음날 논란이 커지자 공식입장을 통해 "영화 ‘남한산성’ 음악상의 한사랑과 촬영상의 라아리의 대리수상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음악상을 수상할 류이치 사카모토 감독은 미국에서, 촬영상을 수상할 김지용 감독은 프랑스에서 스케줄이 있어 (사)한국영화인총연합회에서 ‘남한산성’ 제작사에 연락했지만 연락이 되지 않아서 각 협회(한국영화음악협회, 한국촬영감독협회)의 추천을 받아 대리수상자를 선별한 것"이라며 "’남한산성’ 제작사 김지연 대표의 행동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남한산성’ 제작사 측은 대종상 영화제 참석 이전부터 꾸준히 대종상 영화제 측과 소통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수상 후보가 불참하더라도 대개 제작사와 제작진 등 영화계 관계자들이 참석해 대리수상을 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사카모토 류이치가 불참하더라도 이날 참석한 ‘남한산성’ 제작사 측이 대리수상을 해야 하는 것이 상식적인 과정이었지만, 한국영화음악협회 측이 추천하고 한국영화인총연합회 측이 섭외한 트로트 한사랑이 대리수상에 나서면서 논란이 발생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영화인총연합회 관계자는 "대리 수상자를 선택하는 것은 각 협회 고유 권한이고 협회 측은 이를 초청할 수 있는 권한이 있다"면서 "보통은 후보 당사자와 연락이 안 되면 2안으로 관계자와 연락을 취하고 관계자와도 연락이 닿지 않으면 3안으로 협회가 대리수상자를 섭외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엔 소통에 혼선을 빚으면서 협회 요청이 불가피했던 상황"이라며 "내년에 한국영화 100주년이기도 한데 중요한 시기에 대종상 영화제가 이렇게 논란을 빚게 돼 안타깝다"고 밝혔다. 또한 "하반기에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작품 활동에 몰리게 되면서 불참도 많았다"며 "여러모로 안타깝다"고 전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