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대종상 측 “조명상 트로피, 행방불명 NO…조명협회서 보관 중”

0
201810231638597561.jpg

대종상 영화제 포스터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대종상 영화제 조직위원회 측이 조명상 대리수상에 대해 공식입장을 전했다.

대종상 영화제 조직위원회 측은 23일 “지난 22일 열린 제55회 대종상 영화제의 영화 ‘남한산성’ 조명상의 대리수상은 한국영화조명감독협회의 정성면 부이사장 겸 이사가 수상했다”고 말했다.

조직위원회 측은 이어 “트로피는 현재 조명협회에서 보관하고 있으며, 수상자인 ‘남한산성’의 조규영 감독에게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대종상 영화제는 조명상 트로피가 행방불명됐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지난 22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 55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조명상(‘남한산성’ 조규영)을 대리 수상한 정성면 수석 부이사장은 23일 뉴스1과 전화통화에서 ‘남한산성’ 조명상 트로피가 사라졌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사라진 게 아니다"며 "조명협회에 보관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고, 논란은 해프닝으로 마무리됐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