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한신에 3-4 패배…린드블럼 3이닝 6K 1실점

0
201810231803517904.jpg

일본 교육리그 한신 타이거스 경기에 등판한 조시 린드블럼(두산 베어스 제공)© News1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두산 베어스의 조시 린드블럼이 한국시리즈를 앞두고 일본에서 모의고사를 치렀다.

린드블럼은 23일 일본 미야자키 이키메구장에서 열린 2018 미야자키 피닉스 교육리그 한신 타이거스와의 경기에 등판해 3이닝 3피안타 1볼넷 6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직구 최고 시속은 148㎞으로 커터와 커브, 체인지업, 포크볼을 섞어 던졌다.

린드블럼의 뒤를 이어 박치국(1⅓이닝 1실점), 장원준(1⅔이닝 무실점), 김승회(1이닝 무실점), 이현승(1이닝 1실점), 김강률(⅔이닝 1실점), 박신지(⅓이닝 무실점)가 차례로 등판했다.

이날 두산의 테이블 세터는 오재원(2루수)-김재호(유격수)가 맡았고 중심타선은 양의지(포수)-김재환(좌익수)-오재일(1루수)이 책임졌다.

6번부터는 박건우(중견수)-허경민(3루수)-최주환(지명타자)-정진호(중견수) 순이었다.

두산은 한신에 3-4로 졌다.

지난 21일 주니치 드래건스전에 이어 이날까지 두 차례 실전을 치른 두산은 24일 선마린구장에서 라쿠텐 골든이글스와 맞붙는다.

24일 선발은 세스 후랭코프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