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수상 놓고 모두 유감…대종상 “‘남한산성’ 연락 두절” vs 제작사 “내역 있어”(종합)

0
201810231843184566.jpg

대종상 영화제 포스터와 김지연 대표(오른쪽)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대리수상 문제로 상을 준 시상식 측과 수상자 측인 영화 제작사가 갈등을 빚고 있다. 대종상 영화제 측에서는 제작사와 연락이 닿지 않아 대리 수상할 사람을 미리 섭외해뒀다는 입장이다. 반면 제작사 쪽에서는 이 부분을 연락을 받지 못했고, 통상 수상 영화 관계자들이 하는 대리수상을 엉뚱한 사람이 해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대종상 영화제 조직위원회는 23일 대리수상 논란에 대해 "지난 22일 열린 제55회 대종상 영화제의 영화 ‘남한산성’ 음악상의 한사랑, 촬영상의 라아리의 대리수상은 각 협회(한국영화음악협회, 한국촬영감독협회)의 추천을 받아 선별한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음악상을 수상한 ‘남한산성’의 류이치 사카모토 감독과 촬영상을 수상한 ‘남한산성’의 김지용 감독이 각각 해외 스케줄 때문에 참석할 수 없었고, (사)한국영화인총연합회에서 제작사에 연락을 했지만 연락이 되지 않아 대리수상자를 세웠다는 것.

조직위원회 측은 "제작사와 연락이 닿지 않아 ‘남한산성’의 음악상과 촬영상의 대리수상자는 각 협회(한국영화음악협회, 한국촬영감독협회)의 추천을 받아 선별했다"면서 "’남한산성’ 제작사 김지연 대표의 행동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남한산성’ 제작사 김지연 대표는 이번 대종상 시상식에서 촬영상 수상 당시 당초 올라가 상을 받던 라아리에게서 상을 다시 전달 받았고, "시상식 진행에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 제가 대리수상을 위해 참석했는데 상관없는 분들이 수상했다. 매끄럽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촌극이 벌어지게 된 원인을 두고 양측의 입장은 첨예하게 갈린다. 대종상 영화제 측은 ‘남한산성’ 제작사인 싸이런픽처스와 시상식 직전까지 연락이 닿지 않아 대리수상자를 긴급 섭외했다고 했다. 그러나 ‘남한산성’ 측은 영화제 측으로부터 대리수상에 대한 연락을 받지 못했으며 "연락이 닿지 않았다"는 영화제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이다.

김지연 대표는 이날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대종상 측에서 이 모든 일들이 제작사와의 연락이 마지막 순간까지 되지 않아서 벌어진 일들이라고 밝히신 부분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하는 바"라며 "저는 작품상 후보로서 사전에 분명하게 주최 측에 참석의사를 밝혔습니다. 그리고 제작사는 시상식 참석 전까지 대종상 측과 계속해서 참석에 필요한 사항의 연락을 주고 받았으며 시상식 참석 전 토요일에도 레드카펫 참석여부를 놓고 대종상 주최측 담당자와 제작사 담당자가 문자를 주고받은 내역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다만 저는 참석 직전 후보 당사자들 중에는 참석하시는 분들이 없다는 점을 확인하였고, 통상적인 영화제의 진행방식대로 남한산성이 작품상 외의 다른 부문에 수상 호명되면 관계자 중 유일한 참석자이자 제작사 대표로서 대리 수상을 하리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주최측에서 정한 대리 수상자가 따로 있다는 사전 연락도 받은 바가 없었으며 당일 시상식 현장에서도 어떤 설명도 듣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대종상과의 입장차를 설명했다.

이어 김지연 대표는 "각 부분의 수상자들이 참석하지 못할시 내부적으로 대리 수상자를 선정하여 시상하겠다는 대종상의 시상 방식에 대해서는 비판할 생각은 전혀 없다"면서 "다만 기존의 다른 영화제와 달리 대리 수상자를 본 작품과 전혀 상관이 없고 심지어 수상자 본인의 이름조차 모르는 분들께 맡기시는 방식에 대해서 이 영화의 제작자로서 당황스러울 따름"이라고 적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