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성난황소’ 마동석 “한마디로 통쾌한 영화…스트레스 확 풀릴 것”

0
201810231859441182.jpg

배우 마동석(왼쪽부터), 송지효, 김성오가 23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점에서 열린 영화 ‘성난황소’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촬영 뒷 얘기를 하고 있다. 2018.10.23/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윤경 기자 = 영화 ‘범죄도시’에서 괴물 형사로 열연했던 배우 마동석이 이번엔 ‘성난황소’로 돌아온다.

23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성난황소’ 제작보고회에서 마동석은 "’성난황소’는 한 마디로 말하면 통쾌한 영화"라며 "스트레스가 확 풀리게, 재밌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갖게 했다.

‘성난황소’는 주인공이 악당을 때려잡는 설정인 만큼 전작 ‘범죄도시’와 큰 틀에서 같아 보인다. 하지만 마동석의 설명은 달랐다.

그는 "김성오가 맡은 악역 기태는 조커에 가깝다"며 "’범죄도시’의 장첸(윤계상 분)과는 결이 다른 캐릭터"라며 "(기태가) 때려주고 싶을 정도의 성격이 구축돼야 나중에 통쾌함이 배가 되기 때문에 그런 역할이 굉장히 중요했는데 김성오가 워낙 잘 소화해줬다"고 김성오를 칭찬했다.

‘성난황소’는 한 번 화나면 무섭게 돌변하는 동철(마동석)이 납치된 아내 지수(송지효)를 구하기 위해 무한 돌진하는 액션 영화다. 다음달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