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 실점 피한 이승호, 한화 타선 맞아 3⅓이닝 2실점

0
201810232014462432.jpg

23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4차전 한화 이글스와 넥센 히 어로즈의 경기에서 넥센 선발 이승호가 역투하고 있다. 2018.10.23/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조인식 기자 = 준플레이오프 4차전 선발로 포스트시즌에 데뷔한 넥센 히어로즈의 좌완 이승호(19)가 2실점했다.

이승호는 23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 선발로 등판해 3⅓이닝 4피안타 2탈삼진 2볼넷 2실점했다. 긴 이닝을 던지지는 못했지만 위기 속에서도 대량 실점은 하지 않아 팀의 역전 가능성은 열어뒀다.

1회초 한화 선두타자 정근우가 날린 우전안타성 타구를 제리 샌즈가 무리해서 잡으려다 2루타를 내준 것이 화근이 돼 선취점을 헌납했다. 정근우의 2루타 이후 볼넷 2개로 1사 만루에 몰린 이승호는 이성열의 우익수 희생플라이에 선취점을 빼앗겼다.

하지만 2회초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이승호는 최재훈과 김회성, 정은원을 차례로 우익수 플라이, 중견수 플라이, 루킹 삼진으로 잡아내고 아웃카운트 3개를 채웠다.

이승호는 회초에도 무실점 흐름을 이어갔다. 2사에 제러드 호잉에게 외야 우측으로 흐르는 2루타를 맞고 득점권 위기에 몰렸으나 후속타자 김태균을 좌익수 플라이 유도하며 이닝을 끝냈다.

그러나 다시 위기에 빠지며 4회초가 마지막 이닝이 됐다. 선두 이성열과 하주석을 각각 우전안타와 중전안타로 출루시킨 이승호는 최재훈을 우익수 플라이 처리해 아웃카운트 하나를 잡은 뒤 1-1 동점 상황에서 우완 안우진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이어진 1사 2, 3루에서 김회성의 유격수 땅볼에 주자 1명이 들어와 이승호의 실점은 2점이 됐다. 이대로 경기가 끝날 경우 이승호는 패전투수가 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