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의 낭군님’ 도경수, 남지현에 “평생 널 그리워했다”

0
201810232142120270.jpg

도경수 © News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가 남지현에게 애틋한 감정을 드러냈다.

23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에서 세자 이율(도경수 분)은 홍심(남지현 분)을 찾아가 홍심의 원래 이름인 윤이서를 불렀다.

홍심이 돌아보자 도경수는 자신이 팔푼이라는 것을 밝혔고, 과거 홍심이 자신에게 줬던 댕기를 보였다.

홍심은 "어떻게 그걸 아직도 갖고 있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이율은 "평생 널 그리워했으니까"라고 답해 애틋함을 내비쳤다.

이율은 "난 팔푼이가 맞다. 네가 이렇게 살아있는 줄도 모르고, 널 곁에 두고도 너인 줄도 모르고. 이제야 그걸 알게 됐으니"라고 말했다.

또 기억을 찾은 거냐는 홍심의 물음에 이율은 "아니다. 오직 너만"이라고 답했고 "지금은 이렇게 헤어지지만 조만간 내가 널 다시 찾을 것"이라며 다음을 기약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