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심 모은 1번 김하성-4번 김태균? ‘한방’은 김규민이었다

0
201810232218563255.jpg

23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4차전 한화 이글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 4회말 2사 만루상황 넥센 김규민이 2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2018.10.23/뉴스1 © News1 안

(서울=뉴스1) 조인식 기자 = 타선에 변화를 준 양 팀의 선택이 경기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지는 못했다. 결정적인 한 방은 의도하지 않은 곳에서 터졌다.

2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의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넥센이 5-2로 승리했다. 3승 1패로 시리즈를 가져간 넥센은 플레이오프에 올라 정규시즌 2위 SK 와이번스와 5전 3선승제 시리즈를 치르게 됐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양 팀 벤치는 타선에 변화를 줬다. 넥센은 상대 선발 박주홍을 흔들 수 있는 카드 김하성을 1번에, 한화는 전날 3차전에서 9회초 우중간을 가르는 적시 2루타로 결승타의 주인공이 된 김태균을 4번에 배치해 상대 마운드를 공략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경기 전 넥센의 장정석 감독은 "김하성은 큰 경기에 강한 선수다. 박주홍이라는 신인을 상대로 껄끄러운 선두타자를 내고 싶었다. (김하성이) 어떤 투수(유형)에도 특별히 약하지 않다는 것도 이유"라며 김하성을 1번에 놓은 이유를 언급했다.

김태균을 중심에 넣은 한화의 한용덕 감독도 "어제 중요할 때 해준 것도 있고, 상대 투수(이승호)가 왼손인 것도 고려했다. 라인업에 좌타자가 많아서 (우타자인) 김태균이 징검다리 역할을 하면 상대를 압박할 수 있을 것 같다"며 변화를 택한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나 두 타자가 경기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다. 김하성은 3타수 1안타 1볼넷, 김태균은 2타수 무안타 2볼넷을 기록했지만 특별한 것은 없었다.

오히려 다른 곳에서 영웅이 출현했다. 주인공은 2차전에서 어깨 부상을 당한 이정후를 대신해 3차전부터 넥센의 좌익수로 선발 출장하기 시작한 8번타자 김규민이었다.

김규민은 팀이 1-2로 뒤지던 4회말 2사 만루 찬스에 나와 한화 선발 박주홍을 상대로 주자 2명을 불러들이는 중전적시타를 터뜨렸다. 경기를 3-2로 뒤집으며 박주홍을 강판시키는 안타였으며, 팀을 플레이오프에 올려놓는 결승타였다.

이날 경기 전 장 감독은 "공격적인 라인업을 구상한다면 고종욱을 좌익수로 넣는 것도 생각 중이다. 하지만 수비의 중요성이 크기 때문에 김규민을 출전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쉽게 말해 김규민은 수비에서, 고종욱은 타격에서 비교적 낫다는 뜻이다.

그러나 공격보다 수비에서 기대치가 커 8번 타순으로 밀어놓았던 김규민이 결정적인 순간에 팀 승리를 가져오는 한 방을 쳤다. 이정후가 빠지며 걱정거리가 늘어난 넥센이었지만, 생각하지 않았던 자리에서 고민을 풀어줄 해결책이 나왔다. 적어도 이번 시리즈에서만큼은 넥센이 한화보다는 ‘되는 집안’이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