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인사이드’ 서현진, 쿨내 진동 연기 “내가 밥 살게”

0
201810232226530802.jpg

jtbc 드라마 ‘뷰티인사이드’ 캡처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서현진이 이별에도 쿨한 모습을 연기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23일 방송된 jtbc 드라마 ‘뷰티인사이드’에서는 서도재(이민기)와 한세계(서현진)가 이별 후에도 쿨한 모습을 연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우미는 한세계의 인터뷰를 모두 취소하겠다고 말했지만 한세계는 취소하지 말자고 했다. 한세계는 "위기는 기회"라고 말했다. 이어 한세계는 티로드항공 본사에 도착했다. 세계의 등장에 직원들은 초토화가 됐다. 이별한 줄 알고 있는 직원들은 몰려들었다. 한세계와 서도재는 회사에서 재회했다.

서도재는 "일하러 왔나보네? 잘 부탁해 본부장으로서"라고 악수를 청했고 한세계는 "당연하지 내가 여기 모델인데"라며 악수를 받았다. 이어 서도재는 "끝나고 연락해 밥이라도 먹게"라고 했고 한세계는 "그래 내가 살게"라고 말하며 헤어지고도 쿨한 모습으로 직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한세계는 서도재에 "어떻게 반말 처음 해봐요"라며 따로 연락했다. 한세계는 인터뷰를 무리없이 진행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