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의 PO 상대는 넥센…힐만 감독 “투수 역할 중요”

0
201810232233549508.jpg

트레이 힐만 SK 와이번스 감독/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트레이 힐만 SK 와이번스 감독이 넥센 히어로즈를 상대하기 위해선 투수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넥센은 2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준플레이오프 한화와 4차전에서 김규민의 역전 결승타와 안우진의 호투를 앞세워 5-2로 역전승했다.

이로써 넥센은 시리즈 전적 3승1패로 플레이오프에 올라 정규시즌 2위 SK 와이번스와 5전3선승제 대결을 펼친다.

넥센이 플레이오프 맞대결 상대로 결정되자 힐만 감독은 "넥센은 운동능력이 뛰어나고 선수 개인의 스피드가 좋은 팀"이라며 "타격에서 2스트라이크 이후 대처가 굉장히 좋다"고 평가했다.

힐만 감독은 넥센을 상대하기 위해서는 투수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스트라이크 존에 공격적으로 공을 던져야 하며 장타의 위험이 있는 구위는 최소화 해야 한다"며 "또한 타격에서는 신중하게 스윙을 가져가 최대한 상대방의 실투를 활용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힐만 감독은 "우리 또한 선수들의 운동능력이 뛰어나고 스피드가 있다"고 자평하며 "확실한 스트라이크 플랜을 가지고 있는 만큼 강점을 살려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