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인사이드’ 서현진 ‘남자아이’로 변신…이다희·안재현은 동거 끝(종합)

0
201810232256349175.jpg

© News1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서현진이 드라마 촬영 도중 아이로 변신했다.

23일 방송된 jtbc 드라마 ‘뷰티인사이드’에서는 서현진이 남자아이로 변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서도재(이민기)가 안면인식장애를 갖게 된 배경이 밝혀졌다. 도재는 "눈을 감았다 뜨니 세상이 달라져있었다"고 말했다. 도재는 사고로 안면인식장애를 갖게된 후 사람을 구별하는 연습을 했다. 서도재는 "말투, 옷, 체취 등으로 사람을 알아보기 시작했을 때 끝까지 알아볼 수 없던 건 바로 나였다"고 독백했다.

서도재는 "그 날 이후로 날 사랑해본 적 없다 단 한번도"라고 한세계에 고백했다. 한세계(서현진)는 "내가 좋아요? 아름답지 않아도"라고 물었고 서도재는 "아름답지 않아도 좋다"고 대답했다.

하지만 서도재는 앞서 헤어졌다고 기사를 낸 바 있다. 한세계는 유우미(문지인 분)에 "우리 헤어졌어 근데 우리 만나"라고 했고 서도재도 "우리 만나기로 했다 근데 헤어졌단 기사는 나갈 거다"라고 말해 당황하게 했다.

한세계는 이희섭(김승욱 분)감독에게 "왜 꼭 채유리냐"고 물었다. 이희섭 감독은 "걘 너와 달라. 자기 자신을 너무 사랑하는 아이지. 너희 둘은 너무 다른 문제를 가졌어. 잘 부탁한다"고 말했다.

유우미는 한세계의 인터뷰를 모두 취소하겠다고 말했지만 한세계는 취소하지 말자고 했다. 한세계는 "위기는 기회"라고 말했다. 이어 한세계는 티로드항공 본사에 도착했다. 세계의 등장에 직원들은 초토화가 됐다. 이별한 줄 알고 있는 직원들은 몰려들었다. 한세계와 서도재는 회사에서 재회했다.

서도재는 "일하러 왔나보네? 잘 부탁해 본부장으로서"라고 악수를 청했고 한세계는 "당연하지 내가 여기 모델인데"라며 악수를 받았다. 이어 서도재는 "끝나고 연락해 밥이라도 먹게"라고 했고 한세계는 "그래 내가 살게"라고 말하며 헤어지고도 쿨한 모습으로 직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유우미는 "핸드폰 달라. 너무 티난다. 메신저 프로필 뭐냐. 그거 서도재 손 아니냐"고 말했다. 한세계는 "이거 화보"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유우미는 향수를 뿌리는 세계를 수상히 볼 뿐이었다. 한세계는 "집 밖에 나가지 않겠다며 집에 들어갔다. 집에는 서도재가 와있었다.

한세계는 전등 갈아준다고 시계를 풀자 "오. 다시 한 번 해주면 안되냐"고 말했고 서도재는 그대로 연기했다. 서도재는 "내일 뭐하냐. 나도 일하는데 같이 일안하고 있고 싶다"고 했고 한세계는 "왠일이야 서도재씨 나 엄청 좋아하나봐"라고 했다. 서도재는 "그런 것 같다"고 대답했다.

한세계는 "지금 당장 변하고 싶단 생각했다. 그럼 같이 있을 수 있을텐데. 변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적 처음이다"라고 고백했다. 세계와 도재는 서로 데려다준다고 하다가 결국 수상한 사람으로 오해받고 신고를 받기에 이르렀다. 유우미와 정주환(이태리 분)은 모자를 쓰고 나와 커플인 척 연기했다.

강사라(이다희 분)는 일 끝나고 집으로 돌아와 "화장 지워주는 기계 없나"라고 말했다. 이에 류은호(안재현)는 "애들 많이 해줘봤다"며 화장을 지워줬다. 이다희는 "촌스럽게 놀라지 않겠다. 움직일 힘도 없다"며 힘들었던 일들을 얘기했다. 그러면서 "나 이런 얘기 잘 안하는데"라고 했고 류은호는 "내가 다 들어주니까. 들어주는 사람 없어서 그동안 안한거다. 내가 다 들어주겠다"고 했다. 강사라는 뭐 바라는 것 있냐 물었고 류은호는 기부를 해달라고 말했다.

한세계는 일주일동안 시간을 비워달라고 했지만 그럴 수 없다는 대답을 듣고 일단 해보기로 했다. 유우미와 류은호와 술을 먹고 난 후 세계는 "사기당하고 있을지도 모른다"며 류은호의 뒤를 밟았다.

그곳엔 강사라가 있었다. 한세계는 "상황이 재밌다 제 약점 찾아다닌다는 얘기 들었는데 약점은 내가 잡은 것 같다"고 말했다. 류은호는 "나 이사람 약점 아니다. 나 이제 이 집에서 나갈 거니까"라고 말했다. 류은호는 "너네 이제 가라. 내일 얘기하자"고 말한 뒤 사라를 데리고 들어갔다.

류은호는 샹들리에 값과 사탕을 주며 "생각보다 검소하시더라"고 말했다. 류은호는 친구들에 어떻게 말할 거냔 말에 "사실 그대로 말하겠다. 일종의 직장이었다고. 내일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사라는 "샹들리에 값 언제 알았냐"고 물었고 류은호는 초반부터 알았다고 말했다. 강사라는 방으로 들어갔다.

서도재는 한세계를 위해 음식과 아이스크림, 커피 차를 보내며 외조했다. 한세계는 인증샷을 보냈다. 세계는 "한 신 남았다"며 촬영에 임했고 유우미는 "앞뒤로 5일은 늘 불안했다. 불안불안하다"고 말했다. 채유리(류화영 분)는 이를 듣고 있었다. 결국 한세계는 촬영하다 달려나갔다.

한세계는 남자 아이로 변신했다. 한세계는 "나 몇 살이야"라고 물었다. 제작진은 아역 대역을 구하러 다니다가 어린 아이로 변신한 한세계를 데려왔다. 한세계는 다른 아역배우들에 "나 따라해보라"며 연기를 직접 지도해줬다. 이를 본 이희섭 감독은 아이 한세계를 섭외했고 "좋아 잘했어"라며 감탄했다. 별탈없이 촬영 후 집에서 쉬고 있던 한세계에 엄마가 찾아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