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vs김선호, 남지현 두고 ‘신경전’

0
201810240630388267.jpg

도경수, 김선호 © News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 김선호가 남지현을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23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에서 세자 이율(도경수 분)과 정제윤(김선호 분)은 홍심(남지현 분)을 마음에 품고 있다. 이 마음이 커져가는 가운데 두 남자가 ‘먼저’ 홍심을 좋아했다며 신경전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날 이율은 갑자기 정제윤을 자신의 방으로 불렀다. 그는 "내가 먼저다. 네가 그 다음이고"라면서 기세등등한 모습이었다. 의아해 하는 정제윤에게 이율은 "어젯밤 떠오른 기억이 있다. 내가 너보다 먼저 그 사람을 만났다"라며 "의심할 여지 없이 확실하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정제윤은 "불행 중 불행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기억 잃으신 것도 불행인데 그토록 소중한 사람을 이제 떠올리다니 더 불행 아니냐"라고 덧붙였다.

앞서 정제윤은 이율에게 홍심을 향한 속내를 고백했었다. 그는 자신이 저하보다 먼저 홍심을 마음에 뒀다면서 "공적으로는 저하 명을 따르고, 사적으로는 내 마음을 따를 것"이라고 사랑 앞에서는 양보 없는 모습을 보였다.

드디어 이율이 홍심이 과거 윤이서였다는 것을 깨달았고, 두 사람은 한층 가까워졌다. 이 가운데 정제윤이 홍심의 흑기사로 매번 주변을 맴돌아 삼각관계에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이율과 정제윤은 ‘웃음 케미’를 뽐내기도 했다. 정제윤은 이율을 놀리듯 "내가 알던 영특한 저하는 어디 갔냐"라고 물었고, 살짝 기분이 나빠진 이율은 "지금은 영특하지 않다는 것이냐"라고 했다.

정제윤은 "솔직히 지금은 영특하지 않지 않느냐. 지금 저하의 상태를 점검해 보겠다"라더니 문제를 냈다. 이율이 정답을 맞히자 "아우~ 다행이다. 아직 영민하시다"라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에 이율은 "지금 나만 불편한가"라고 말했고, 정제윤은 "그렇다. 저하만 불편하다. 난 하나도 안 불편하다"라고 받아쳐 재미를 더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