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시청률]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 박력 키스 12.7%…tvN 역대 드라마 5위

0
201810240812419740.jpg

tvN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가 조성하, 한소희 부녀의 치명적인 비밀을 알아내며 눈을 뗄 수 없는 전개가 펼쳐졌다. 이에 자체 최고 시청률인 평균 12.7% 최고 14.3%를 기록하며, 역대 tvN 전체 드라마 시청률 중 5위에 등극했다.

지난 23일 오후 9시30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극본 노지설, 연출 이종재) 14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12.7% 최고 14.3%를 기록하며, 또 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는 역대 tvN 전체 드라마 시청률 중 5위에 해당된다. 또한 지상파 포함 전 채널에서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월화드라마 최강자의 자리를 지켰다. tvN 타깃인 남녀2049 시청률에서도 평균 6.7%, 최고 7.6%를 기록하며 지상파 포함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기록,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유료플랫폼 전국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모전교 위에서 홍심(남지현 분)을 만난 이율(도경수 분). 어릴 적부터 간직하고 있던 붉은 댕기를 보여주며, “평생 널 그리워했으니까”라는 변함없는 마음을 고백했다. 오직 홍심에 대한 기억만을 되찾은 것. 애틋한 재회도 잠시, 율은 “지금은 이렇게 헤어지지만 조만간 내가 널 다시 찾을 것”이라며 홍심의 옆을 스쳐지나갔다. 자신의 뒤를 쫓는 의문의 사내가 있었기 때문. 그 뿐만 아니라, 율은 김차언(조성하 분)이 자신의 기억 소생을 방해하고 있다는 사실까지 알게 됐다.

궁으로 들어온 정제윤(김선호 분)은 율에게 “저하께서 하시려는 일이 무엇입니까. 그것으로 절 시험해보시지요. 제가 저하의 사람인지, 아닌지”라며 나섰다. 그리고 율과 김차언 사이를 은밀하게 오고가며 율이 기억을 찾는데 일조했다. 제윤과 함께 양내관(조현식 분)을 만난 율은 자신의 죽음을 덮기 위해 양내관을 죽이려 한 자가 김차언이며, 모든 비밀이 자신의 일기 안에 담겨있다는 사실까지 알게 됐다. 하지만 “나는 내가 확인하게 될 비밀이 두렵다. 그리고 그 끝에 내가 무엇을 하게 될지도”라는 걱정을 떨쳐낼 수 없었다.

한편 무연(김재영 분)의 뒤를 쫓다가 살수에게 위협을 당한 홍심. 궁으로 돌아가던 율은 홍심을 구해냈고, 그녀의 손을 잡고 나란히 걸었다. “이렇게 계속 나란히 걸으면 얼굴은 언제 봅니까”라는 홍심의 귀여운 투정에 두 사람은 서로를 한참 바라봤다. 함께 통과하면 영원히 헤어지는 일이 없다는 애완문 앞에서도 손을 놓지 않았다. “나는 널 처음 본 순간부터 마음에 담았다. 나는 만나지 못한 너의 스무 살을 사랑했다. 그리고 앞으로 남은 너의 수많은 날들을 사랑할 것이다”라는 율의 절절한 고백과 함께. 율은 여전히 자신을 “저하”라고 부르는 홍심에게 “지금 네 앞에 있는 이는 세자가 아니다. 원득이다”라며 다정하고 박력 있게 입을 맞췄다.

세자빈 김소혜(한소희 분)와 만나는 것을 김차언에게 들킨 무연이 “아이의 아비를 찾아 죽여라”는 명을 받은 가운데, 율은 제윤에게 냈던 ‘민초회만원(民草懷萬願)’ 문제를 통해 일기가 있는 장소를 추측했다. 양내관이 일러준 제목으로 일기를 찾아낸 제윤은 김차언의 의심을 거두기 위해 서고에 불을 지른 뒤 “일기는 영원히 사라졌습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사건이 벌어진 3월의 일기는 율의 밀서에 적혀있던 발꿈치 종(踵)과 인장으로 찍은 벚나무 앵(櫻)을 합해야 비로소 답을 찾을 수 있는 곳에서 발견됐다. 바로 세자빈 김소혜(한소희 분)가 베어버린 벚나무로 만든 함이었다.

일기를 통해 세자빈이 다른 사내의 아이를 가졌다는 비밀을 숨기기 위해 김차언이 자신을 죽이려고 했다는 것을 알아낸 율. 그 즉시 소혜의 처소로 향했고, “내 오늘 밤은 오래도록 빈과 함께 있어야겠습니다”라는 나지막한 한마디를 남겼다. 싸늘한 미소 뒤에 분노를 숨기고 있는 율이 김차언과 소혜에게 어떻게 맞설까. 그의 계획이 기대되는 ‘백일의 낭군님’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30분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