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발라 결승골’ 유벤투스, 맨유 꺾고 UCL 3연승 질주

0
201810240844466606.jpg

유벤투스의 파울루 디발라(왼쪽)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4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조 조별리그 3라운드에서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 AFP=News1

레알, 플젠 제치고 3연패 탈출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유벤투스(이탈리아)가 파울루 디발라의 결승골을 앞세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잉글랜드) 원정에서 승리,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3연승을 이어갔다.

유벤투스는 24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맨유와의 2018-19 UEFA 챔피언스리그 H조 조별리그 3라운드에서 1-0으로 신승했다.

이로써 유벤투스는 3전 전승(승점9)으로 조 선두를 지켰다. 맨유는 1승 1무 1패(승점4)로 2위를 마크했다.

원정팀 유벤투스는 경기 시작부터 공세를 높이면서 맨유의 골문을 두들겼다. 지난 2013년 레알 마드리드 시절 이후 5년 만에 올드 트래포드를 찾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좌우를 가리지 않고 활발하게 움직이면서 유벤투스의 공격을 이끌었다.

결국 유벤투스의 결승골도 호날두의 발끝에서 비롯됐다. 호날두가 오른쪽 측면에서 크로스한 공이 맨유 수비수 크리스 스몰링 몸에 맞고 뒤로 흘르자 이 공을 디발라가 침착하게 밀어 넣으면서 골을 기록했다.

이후에도 유벤투스는 호날두, 디발라를 앞세워 공격을 이어갔지만 추가 득점을 하지 못하고 전반전을 마쳤다.

전반에 웅크리고 있던 맨유는 후반 들어 강한 압박과 함께 전진하면서 동점골 기회를 노렸다. 하지만 후반 30분 폴 포그바의 왼발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는 등 골운이 따르지 않으면서 끝내 동점을 만들지 못하고 홈 팬들 앞에서 고개를 숙였다.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는 안방인 스페인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빅토리아 플젠(체코)과의 G조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지난 3일 CSKA모스크바(러시아)에 패하는 등 최근 3연패의 수렁에 빠졌던 레알 마드리드는 이날 승리로 부진에서 탈출했다. 챔피언스리그 순위도 2승 1패(승점6)로 1위를 기록했다. 빅토리아 플젠은 1무 2패(승점1)로 조 최하위에 머물렀다.

레알 마드리드는 전반 11분 루카스 바스케스의 도움을 받은 카림 벤제마의 골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벤제마는 이 골로 챔피언스리그 통산 57번째 득점을 신고, 챔피언스리그 통산 득점에서 루드 반 니스텔루이(56골)를 제치고 4위에 올랐다. 3위 라울 곤잘레스(71골)와는 15골 차다. 통산 최다득점자는 120골의 호날두다.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 10분 마르셀루의 추가 골로 점수 차를 벌렸다. 마르셀루는 가레스 베일의 감각적인 힐 패스를 받아 침착하게 마무리하면서 득점에 성공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 33분 한 골을 허용했지만 더 이상 골을 내주지 않으면서 승점 3점을 챙겼다.

◆ 2018-19 UEFA 챔피언스리그 3라운드 전적

ΔE조

바이에른 뮌헨(독일‧2승1무) 2-0 AEK 아테네(그리스‧3패)

아약스(네덜란드‧2승1무) 1-0 벤피카(포르투갈‧1승2패)

ΔF조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2승1패)3-0 샤흐타르 도네츠크(우크라이나‧2무1패)

호펜하임(독일‧2무1패) 3-3 올림피크 리옹(프랑스‧1승2무)

ΔG조

레알 마드리드(스페인‧2승1패) 2-1 빅토리아 플젠(체코‧1무2패)

AS로마(이탈리아‧2승1패) 3-0 CSKA모스크바(러시아‧1승1무1패)

ΔH조

영 보이즈(스위스‧1무2패) 1-1 발렌시아(스페인‧2무1패)

유벤투스(이탈리아‧3승)1-0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1승1무1패)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