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부도의날’ 김혜수 “조우진 불꽃 연기 덕 봤다, 너무 고마워”

0
201810241419227065.jpg

배우 김혜수가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국가부도의 날’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국가부도의 날’은 국가부도까지 남은 시간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그리고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까지,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김혜수가 조우진의 연기를 ‘불꽃’에 비유했다.

김혜수는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진행한 영화 ‘국가부도의 날'(최국희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영화 속 연기에 대해 "조우진과 연기로 부딪치는 장면이 많았는데 조우진에게서 불꽃을 봤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작품에서 드라마와 영화에서 다채로운 모습을 목격했지만 실제 연기 잘하는 배우와 함께할 기회를 얻기는 쉽지 않다. 굉장히 귀한 순간인데 조우진 덕분에 큰 에너지를 얻었고, 한시현이라는 인물도 힘을 발휘할 수 있었다. 이상적인 시너지를 봤다. 우진씨 덕을 많이 봤다. 우진씨 너무 고맙다"고 인사했다.

더불어 "영화를 보시면 알겠지만 사실 우리가 마음을 주고 싶지 않은 인물임에도 불구하고 조우진의 연기에 매료될 수밖에 없을 정도로 불꽃 튀는 연기를 보여준다"고 조우진의 연기를 극찬했다.

‘국가부도의 날’은 국가 부도 위기까지 남은 시간 일주일, 위기를 막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의 이야기를 그렸다.

김혜수가 국가 부도 위기를 처음 예견하고 대책팀에 투입된 한국은행 통화정책팀 팀장 한시현 역을 맡았다.

이어 유아인이 국가 부도의 위기에 자신의 모든 것을 베팅하는 금융맨 윤정학 역을, 허준호가 예기치 못한 국가 위기 속 회사와 가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평범한 가장 갑수 역을 맡았다.

또 조우진이 경제 위기에 대한 대응 방식을 두고 사사건건 한시현과 대립하는 재정국 차관 역을, 프랑스 배우 뱅상 카셀이 한국에 비밀리에 입국하는 IMF 총재 역을 맡았다.

‘국가부도의 날’은 11월 28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