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부도의날’ 유아인 “첫 금융맨 역, 스스로 채찍질 하며 연기”

0
201810241419187612.jpg

배우 유아인이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국가부도의 날’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국가부도의 날’은 국가부도까지 남은 시간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그리고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까지,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유아인이 금융맨 역할을 처음 해본다며 "채찍질을 하면서 연기했다"고 말했다.

유아인은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진행한 영화 ‘국가부도의 날'(최국희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금융맨 역을 한 것에 대해 "연습을 많이 했다. 배우로서 가져야 하는 성실함에 대해서 많이 생각하고, 제 자신을 채찍질하고 부끄러움을 느끼고 했던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전 작업은 제 느낌과 직관을 의지하고, 그런 접근을 통해 인물들을 느낌적으로 보여드리기 위해 애썼다면 지금은 이야기의 중대함, 인물이 표현하는 보편적인 정서, 위기에 배팅하는 기회주의자적인 면모일 수 있지만 돈의 세계를 살아가는 한 사람으로서, 인물을 통해 공감대를 이루고 싶다는 생각을 하면서 몸을 던져 열심히 해봤다"고 노력을 알렸다.

‘국가부도의 날’은 국가 부도 위기까지 남은 시간 일주일, 위기를 막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의 이야기를 그렸다.

김혜수가 국가 부도 위기를 처음 예견하고 대책팀에 투입된 한국은행 통화정책팀 팀장 한시현 역을 맡았다.

이어 유아인이 국가 부도의 위기에 자신의 모든 것을 베팅하는 금융맨 윤정학 역을, 허준호가 예기치 못한 국가 위기 속 회사와 가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평범한 가장 갑수 역을 맡았다.

또 조우진이 경제 위기에 대한 대응 방식을 두고 사사건건 한시현과 대립하는 재정국 차관 역을, 프랑스 배우 뱅상 카셀이 한국에 비밀리에 입국하는 IMF 총재 역을 맡았다.

‘국가부도의 날’은 11월 28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