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IMF 아픔 발판”…’국가부도의 날’, 김혜수·유아인과 ‘백투더 1997′(종합)

0
201810241724281070.jpg

권현진 기자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연기파 배우들이 근현대사의 비극 IMF 사태를 그린 영화 ‘국가부도의 날’을 위해 뭉쳤다.

최국희 감독은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진행한 영화 ‘국가부도의 날'(최국희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1997년이 한국 현대사에서 큰 변곡점이 되는 시기다. 97년 IMF협상이 우리 삶에까지 많은 영향 미쳤다"면서 "긴박한 시대를 살았던 사람들의 이야기다. 누군가는 위기를 막으려고 하고 누군가는 위기에 배팅하고, 누군가는 위기에서 가족과 회사를 지키려고 뛰어다녔던 긴박한 순간을 격정적으로 살았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고 영화를 소개했다.

이 영화는 프랑스 배우 뱅상 카셀이 IMF 총재 역으로 출연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최국희 감독은 "개인적으로 팬이고 초기작을 워낙 좋아해서 같이 하는 작업이 새로운 경험이었고 즐겁고 추운 겨울에 오셨는데 열정적으로 프로세셔널 하게 작업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다시 한 번 좋은 배우들과 작업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가부도의 날’은 국가 부도 위기까지 남은 시간 일주일, 위기를 막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의 이야기를 그렸다.

김혜수가 국가 부도 위기를 처음 예견하고 대책팀에 투입된 한국은행 통화정책팀 팀장 한시현 역을 맡았다. 이어 유아인이 국가 부도의 위기에 자신의 모든 것을 배팅하는 금융맨 윤정학 역을, 허준호가 예기치 못한 국가 위기 속 회사와 가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평범한 가장 갑수 역을 맡았다.

또 조우진이 경제 위기에 대한 대응 방식을 두고 사사건건 한시현과 대립하는 재정국 차관 역을, 프랑스 배우 뱅상 카셀이 한국에 비밀리에 입국하는 IMF 총재 역을 맡았다.

IMF를 소재로 한 영화인 만큼 배우들은 영화를 촬영하면서 개인적인 경험을 떠올렸다고 했다.

김혜수는 "그 당시 나는 아까도 언급했지만 이미 성인임에도 불구하고 당시에는 문화계도 변화가 있었고, 상당부분 이어진 호황 속에서 철없는 어른으로 살았다"면서 "기분 좋은 삶을 살다가 난데없이 큰 위기를 맞았다. 개인적으로 주변에 그런 여파로 고통받는 분이 계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실 잘 모르고 지나간 시기다. 내 문제 아닌 것처럼 치부하거나, 잘 모르고 지나간 게 부끄럽게 느껴진 시기"라고 말했다.

허준호는 "개인적으로 깜깜한 때가 있었다. 개인적으로는 깜깜한 시간에 대한 경험이 있었다. 그게 풀어지고 그게 살아날 수 있었던, 이 영화는 그 아픔 때문에 더 좋아질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있는 영화였다"고 개인적 경험과 영화를 결부시켰다.

배우들을 영화의 시나리오를 보고 "가슴이 뛰었다"고 했다. 특히 김혜수는 원칙주의자인 자신의 캐릭터를 언급하며 "한시현 같은 인물이 그 시대에 반드시 있었고, 기억에 남지 않아도 그런 인물은 반드시 있었다는 것이 중요하다. 이 영화를 통해 더 많은 한시연이 잠재적으로 있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김혜수는 조우진과의 연기 호흡을 설명하며 상대의 연기를 극찬해 눈길을 끌었다. "불꽃을 봤다"는 김혜수의 칭찬에 조우진은 "김혜수 선배님께 받는 에너지가 커 흥분된 상태로 왔다. 매일 촬영장 가는 길이 너무 행복하고 즐거웠다. 건강한 긴장상태가 유지됐다. 같이 연기할 때 느낌이 그랬다"고 했다.

그러면서 "비유를 어떻게 할까 고민했는데 신나게 테니스를 친 느낌이다. 땀도 흠뻑 나고, 힘든데도 마음 한복판에는 늘 계속 신이 났었던 경험이다.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새로운 마음이었다. 저 또한 그런 마음을 현장에서 얻게 해주신 ‘갓혜수’, 김혜수 선배님께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유아인은 처음으로 ‘금융맨’을 연기해봤다면서 "연습을 많이 했다. 배우로서 가져야 하는 성실함에 대해서 많이 생각하고, 제 자신을 채찍질하고 부끄러움을 느끼고 했던 작업이었다"고 회상했다.

또 "이전 작업은 제 느낌과 직관을 의지하고, 그런 접근을 통해 인물들을 느낌적으로 보여드리기 위해 애썼다면 지금은 이야기의 중대함, 인물이 표현하는 보편적인 정서, 위기에 배팅하는 기회주의자적인 면모일 수 있지만 돈의 세계를 살아가는 한 사람으로서, 인물을 통해 공감대를 이루고 싶다는 생각을 하면서 몸을 던져 열심히 해봤다"고 노력을 알렸다.

허준호는 행사 초반 "저를 캐스팅해준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며 오랜만에 주연작을 선보이게 된 기쁨을 드러냈다. 그는 어려웠던 현대사를 다시 영화로 보여주는 것에 대해 "개인적으로는 아픈 과거를 숨기기 보다 아픈 과거를 공유하며 발판 삼는 게좋은 게 아닌가 한다. 그런 것을 숨기기 보다 드러냈기 때문에 2018년 이 시간에 오지 않았나 한다"고 의미를 밝혔다.

김혜수 역시 동의하며 "사실 저희가 겪은 시대를 연기하는 거여서 무엇인가 더 조심하기보다 당시 시기를 살아냈던 분들이 느낀 시련 상처 절망 좌절 상실 두려움 그들의 고민 이런 것들을 최대한 생생하게 표현하자, 오히려 누군가에게 치욕스럽고 괴롭고 고통스러운 기억일 수 있으나 그런 것을 새삼 되짚으면서 다시는 이런 불행, 이런 위기를 흘려보내지 않아야겠다고 하면서 마음을 다잡았다"고 말했다.

한편 ‘국가부도의 날’은 11월 28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