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내 뒤에 테리우스’ 특별출연…임세미와 남매로 재회

0
201810241536393505.jpg

MBC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윤상현이 ‘내 뒤에 테리우스’에 특별출연 한다.

MBC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연출 박상훈 박상우) 이번 주 방송에는 윤상현(유지섭 역)이 임세미(유지연 역)의 친오빠로 특별출연해 유쾌한 웃음을 전할 예정이다.

윤상현은 극 중 훈훈한 외모와 젠틀한 멋을 지닌 산부인과 의사 유지섭 역으로 등장한다. 특유의 부드러운 매력과 안정된 연기력으로 ‘내 뒤에 테리우스’ 속 코믹코드에 자연스럽게 스며들어 남다른 존재감을 남길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윤상현의 범상치 않은 분장이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피가 살짝 튄 얼굴로 병실에 들어선 모습이 마치 킬러 같은 섬뜩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어 그가 보여줄 유지섭은 어떤 인물일지 궁금해진다.

또 친동생 유지연 역의 임세미와는 ‘쇼핑왕 루이’ ‘완벽한 아내’ 등 여러 작품을 통해 차진 호흡을 보여준 바 있기에 남매 사이로 만날 두 사람의 모습에 드라마 팬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여기에 ‘내 뒤에 테리우스’는 특별출연하는 배우들마다 강렬한 인상과 뜨거운 화제를 남기며 적재적소에 탁월한 캐스팅을 보여줬기에 24일 등장할 윤상현의 활약이 벌써부터 기다려지고 있다.

이렇듯 ‘내 뒤에 테리우스’는 회를 거듭할수록 쫀쫀해진 첩보 스토리 속 취향 저격 코믹 터치로 수목극 최강자의 자리를 이어오고 있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24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