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문화예술상’ 유재석, 대통령표창 “아내에게 미안” 왜

0
201810241802050619.jpg

방송인 유재석이 24일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시상식 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은 대중문화예술인들의 사회적 위상을 높이고 그들의 노력과 성과를 격려하기 위해 마련된 정부 포상제도이다.

(서울=뉴스1) 강고은 기자 = 개그맨 유재석이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에서 대통령표창을 받으며 소감을 밝혔다.

유재석은 24일 오후 4시 30분부터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진행된 2018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시상식에서 대통령표창을 받았다.

유재석은 대통령표창을 받은 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너무 큰 상을 받아서 어떤 이야기를 해야될지 모르겠지만 준비했던 수상소감의 10분의 1로 줄여보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최근 둘째 소식도 있었는데 내일처럼 기뻐해 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하다"며 "사실 고백할 것이 하나 있는데 새벽에 아이가 우는 소리를 들었지만 너무 피곤해서 못들은 척을 하고 잤다. 나경은 씨에게 너무 미안하다.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는 스스로 다짐을 했다"고 소감을 밝히며 아내 나경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행사에서난 유재석을 비롯해 김남주 김동수 심수봉 윤상 이경자 및 고(故 )김벌래 등이 대통령표창을 받았다.

한편 제9회를 맞이한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은 대중문화예술인들의 사회적 위상을 높이고 그들의 노력과 성과를 격려하기 위해 마련된 정부 포상제도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