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문화예술상’ BTS 화관문화훈장…7인7색 소감 “영광, 심장 폭발”

0
201810241839098499.jpg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24일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시상식에 참석해 화관문화훈장을 받은 뒤 소감을 말하고 있다.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은 대중문화예술인들의 사회적 위상을 높이고 그들의 노력과 성과를 격려하기

(서울=뉴스1) 강고은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이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에서 화관문화훈장을 받은 소감을 밝혔다.

방탄소년단 멤버 진 슈가 제이홉 RM 지민 뷔 정국은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여린 ‘2018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시상식에서 화관문화훈장을 받았다.

멤버들은 화관문화훈장을 받은 뒤 각자 수상소감을 발표해 더욱 의미를 더했다.

먼저 방탄소년단 리더인 RM은 "평소 방탄소년단 리더인 관계로 수상 소감을 도맡아 하는데 오늘은 멤버 다같이 수상 소감을 말할 수 있어서 너무 좋다"며 "아미(방탄소년단 팬덤) 분들께 영광을 돌리고싶다"고 운을 뗐다.

진은 "화관문화훈장 너무 감사드리고 저희가 해외 자주 나가는데 많은 분들이 한글로 저희 노래를 따라 불러주시고 한글 공부도 많이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우리 문화를 알리는데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뷔는 "이 마음 속에 있는 말을 어떻게 표현해야할지 모르겠고 가족들이 저를 자랑스럽게 생각할 것 같다"며 "아미 분들, 제가 표현을 잘 못하지만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팬들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슈가는 "올해 정말 많은 일들이 있었는데 이 상은 정말 크나큰 영광"이라고 전했다.

지민은 "평소 리더 RM이 소감을 얘기해주다 제가 직접 나오니 심장이 폭발할 것 같다"며 "이 상은 멤버들과 회사 식구들 스태프분들 매니저 형들과 함께 만들어간다는게 의미가 큰 것 같고, 여기서 저희가 제일 후배일 것 같은데 이 자리에 계신 선배님들처럼 더 좋은 영향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국은 "값진 상 받게 해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이자리에 계신 선배님들과 선생님들과 수상을 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며 "많이 과분한 것 같지만 앞으로도 세계 곳곳에서 한국 문화를 알리는 데에 이바지 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제이홉은 "한국 대중문화의 희망이 돼가고 있는 것 같아서 너무 영광"이라며 "이 상은 정말 큰 상인데 가볍지만은 않고 더 멋진활동으로 보답하겠다"며 전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 은관문화훈장은 김민기 이순재 및 고(故) 조동진이, 보관문화훈장은 김영옥 김옥영 김정택이, 화관문화훈장은 방탄소년단 멤버 7명이 각각 받았다.

한편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은 대중문화예술인들의 사회적 위상을 높이고 그들의 노력과 성과를 격려하기 위해 마련된 정부 포상제도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