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이슈] 유키스 훈 “목포 뇌사 초등생, 내 가족…너무 화나고 속상”

0
201810241921593650.jpg

유키스 훈©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그룹 유키스의 훈이 목포 초등학교에서 일어난 초등생 구타 뇌사 사건의 피해자가 자신의 사촌 동생이라고 밝혔다.

훈은 24일 오후 자신의 SNS에 "전남 목포 서해 초등학교에서 한 아이가 동급생 친구에게 무차별적인 폭행을 받아 뇌사 상태로 의식 불명 상태"라고 알리며 "이 아이는 만약 의식이 돌아와도 3~4세 정도의 정신연령이라는데 가해자 측 부모가 중환자실 앞에서 웃고 떠들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너무 화가 나고 속상하다"고 밝혔다.

이어 "뇌사 상태인 아이는 제 가족이다"라며 "지금 제 가족들은 초등생들의 일이라는 이유로 원활한 조사를 받지 못해 아무런 위로도 받고 있지 못한다"고 토로했다.

또 "초등학생의 폭행도 폭행이고, 상태가 심각한데 아무런 처벌도 안되고 학교 측에서는 학교 아이들이 불안해한다며 이렇다할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며 "너무 속상하고 더 이상 제 가족이 상처 받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남겼다.

훈은 "지금은 얼른 의식이 돌아와주길 바랄뿐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3일 오전 전남 목포의 한 초등학교에서 A군이 기절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소방대원들이 출동했다. A군은 병원에 이송됐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