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가시마와 3-3 무승부…ACL 결승 진출 좌절

0
201810242059494341.jpg

2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 리그 4강 2차전 수원 삼성 블루윙즈와 가시마 앤틀러스의 경기에서 가시마 세르지우가 팀의 세번째 득점을 성공시킨 후 동료 선수들과 기뻐하고 있다. 2018.10.24/뉴

201810242059509259.jpg

2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 리그 4강 2차전 수원 삼성 블루윙즈와 가시마 앤틀러스의 경기에서 수원 데얀이 팀의 세번째 골을 성공시킨 후 동료 선수들과 기뻐하고 있다. 2018.10.24/뉴스1 ©

(수원=뉴스1) 김도용 기자 = 수원 삼성이 가시마 앤틀러스(일본)에 막혀 16년 만에 꿈꿨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이 무산됐다.

수원은 2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가시마 앤틀러스와의 2018 AFC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에서 후반 막판 2골을 내줘 3-3으로 비겼다.

이로써 수원은 1, 2차전 합계 5-6으로 패해 결승에 오르는데 실패했다. 수원이 마지막으로 결승에 오른 것은 우승을 차지했던 지난 2002년이다.

반면 가시마는 창단 후 처음으로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올랐다. 가시마는 오는 11월 3일 홈에서 결승 1차전, 11월 10일 페르세폴리스(이란) 원정에서 결승 2차전을 치른다.

수원과 가시마는 전날 양 팀 감독들의 공언대로 경기 시작부터 공세를 높이면서 선제 골을 노렸다. 하지만 두 팀의 마지막 패스와 슈팅이 번번이 상대 수비에 막혀 제대로 된 득점 찬스를 만들지 못하면서 시간을 보냈다.

팽팽하던 흐름은 전반 25분 깨졌다. 가시마의 프리킥 상황에서 세르징요가 넘긴 크로스를 야마모토 슈토가 헤딩 슈팅을 시도, 선제골을 터뜨렸다.

1차전에 패배해 무조건 승리가 필요한 수원은 급해졌다. 여유가 없어진 수원은 패스와 볼 컨트롤에서 잦은 실수를 범하면서 답답한 경기를 펼쳤다. 결국 수원은 단 한 개의 유효슈팅도 기록하지 못하고 전반전을 마쳤다.

수원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미드필더 최성근을 빼고 공격수 박기동을 넣으면서 공격을 강화했다. 교체 효과는 빠르게 나타났다. 후반 7분 임상협의 골로 수원은 동점을 만들었다.

오른쪽 측면에서 장호익이 크로스 한 공을 염기훈이 헤딩 슈팅했다. 염기훈의 슈팅이 권순태 골키퍼에 막혔지만 임상협이 집중력을 발휘, 달려들면서 슈팅으로 연결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기세를 높인 수원은 1분 뒤 역전골을 성공시켰다. 코너킥 상황에서 염기훈이 시도한 크로스를 조성진이 헤딩슈팅으로 연결, 다시 한 번 가시마의 골망을 흔들었다.

수원의 상승세는 계속됐다. 수원은 한 골 앞선 상황에도 불구하고 공세를 이어갔고 후반 15분 데얀의 골로 2골 차로 달아났다. 데얀은 장호익의 전진 패스를 잡지 않고 다이렉트 슈팅으로 연결, 팀의 세 번째 골을 기록했다.

이로써 데얀은 챔피언스리그 통산 36번째 골을 기록, 이동국(전북)과 함께 챔피언스리그 통산 득점 부문 선두에 올랐다.

하지만 가시마도 이대로 물러나지 않았다. 가시마는 후반 19분 다이고 니시가 한 골을 만회했다. 두 팀은 1, 2차전 합계 점수에서 5-5 동점이 됐다.

수원은 후반 28분 김준형을 대신해 조원희를 넣으면서 중원에 변화를 줬다. 후반 33분에는 부상당한 사리치를 대신해 이종성이 들어갔다.

사리치의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어수선해진 수원은 후반 37분 또 한 골을 내줬다. 수비에서 순간적으로 집중력이 흐트러진 수원은 세르징요에게 공간을 내줬고 세르징요는 이를 놓치지 않고 골로 연결했다. 수원은 원정골 다득점 원칙에 따라 2골이 더 필요한 상황이 됐다.

수원은 경기 막판 이종성, 임상협, 염기훈 등이 슈팅을 시도하면서 득점을 노렸지만 슈팅이 번번이 골문 밖으로 나가면서 끝내 비겨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