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원 감독 “아쉽다…체력 저하-집중력 부족이 패인”

0
201810242146449888.jpg

서정원 수원 삼성 감독이 2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 리그 4강 2차전 수원 삼성 블루윙즈와 가시마 앤틀러스의 경기에서 두 손을 모으고 있다. 2018.10.24/뉴스1 © News1 오장환 기자

(수원=뉴스1) 김도용 기자 =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이 무산된 수원 삼성의 서정원 감독이 체력 저하와 수비에서의 집중력 부족을 패인으로 꼽으면서 아쉬워했다.

수원은 2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가시마 앤틀러스(일본)와의 2018 AFC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에서 3-3으로 비겼다. 이로써 수원은 1, 2차전 합계 5-6으로 뒤져 2002년 이후 16년 만에 노렸던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경기 후 서정원 감독은 "아쉽다"고 입을 연 뒤 "1차전에 패했던 상황에서 전반에 실점까지 해 힘든 경기를 했다. 후반 시작과 함께 빠른 변화를 주면서 선수들에게 충분히 할 수 있다고 말해줬다. 3-1로 리드를 잡았는데 2골을 어이없게 내주면서 패배한 것이 너무나도 아쉽다"고 밝혔다.

이날 수원은 전반 25분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후반 7분 임상협, 8분 조성진의 연속골로 승부를 뒤집은 뒤 후반 15분 데얀의 추가 골로 승기를 잡는 듯 했다.

서정원 감독은 "가시마가 전반전 동안 수비와 미드필더 간격이 좁아 뚫기 힘들었다. 이에 박기동을 투입해 공격수 두명을 배치했고 미드필더의 사리치, 김준형을 전방으로 올려 세컨드볼을 따내도록 주문했다. 이것이 효과를 봐 3골을 넣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2골을 앞섰을 때 선수들에게 냉정을 찾을 것을 주문했다. 선수들이 분위기에 휩쓸리면 위험을 초래 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서정원 감독의 바람과 달리 수원은 후반 19분 다이고 니시, 후반 37분 세르징요에게 연속골을 허용하면서 3-3으로 비겨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서 감독은 "경기 막판으로 향하면서 체력이 떨어지고 집중력도 부족해졌다. 중앙 수비수들이 계속 부상을 당하면서 선수들이 힘든 상황이었다. 수비 숫자가 많은데도 불구하고 공에 시선을 뺏기고 자리를 제대로 잡지 못해 골을 내줬다.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고 수비 집중력 부족을 패인으로 꼽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