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 별’ 서은수, 서인국에 20억 수표 건넸다

0
201810242226287495.jpg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캡처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서은수가 서인국에 20억짜리 수표를 건넸다.

24일 방송된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에서는 백승아(서은수 분)는 김무영(서인국 분)의 거짓말을 모두 알게 된 후 마지막으로 만나자고 말했다.

승아는 "돈때문이었다고 말해"라고 했고 무영은 그렇다고 한 뒤 승아가 건넨 20억짜리 수표를 건네받았다 .승아는 무영의 얼굴의 흉터를 발견하고 "무상오빠지"라고 물었다. 무영은 "20억이야. 그것보다 뭐가 더 중요하냐"고 한 뒤 자리를 떠났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