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이현 ‘라스’ 사로잡은 재롱둥이(feat.빅히트 임원)

0
201810250631150442.jpg

MBC ‘라디오스타’ 캡처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이현이 ‘라디오스타’에서 남다른 예능감을 발휘했다.

지난 24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궁금한 가수이야기Y’특집으로 가수 김조한, 노라조 조빈, 이현, 정은지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현은 남다른 예능감을 발휘했다. 먼저 이현은 소속사 대표인 방시혁의 래핑 성대모사를 시전했다. 이현은 "본인도 얘기하다 민망해하신다"고 덧붙였다. 이현은 입이 크다는 김구라의 말에 맞다고 동조했다. 이어 윤종신이 "밥 한공기 들어가냐"고 묻자 "그런 걸 해보는 사람이 있나요"라고 응수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게스트들은 파워 성량을 자랑했다. 조빈, 이현에 이어 정은지도 파워 성량을 뽐냈다. 김조한은 마지막 피날레로 현란한 애드리브를 선보이며 웃음을 더했다. 조빈은 "아프리카에서 하시면 진짜 몰려올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현이 같은 소속사인 방탄소년단과의 인연을 언급했다. 이현은 "방탄에서 친하다고 할 수 있는 친구는 진과 지민"이라며 "진이는 노래하고 나면 자책하는 친구다. 왜 나는 타고나지 못했을까 하면서. 지민이는 끊임없이 노력하는 친구"라고 설명했다.

이현은 이어 "진이는 나한테 오면 내 핸드폰으로 자신의 사진을 찍는다"고 설명했다. 또한 "녹음하던 상황이었는데 진이 혼자 오더니 ‘형 어때요? 월드스타랑 녹음하는 기분이’라고 말하더라. 그래서 편하게 장난칠 수 있는 사이"라고 덧붙였다. 이현은 "다같이 놀기는 약간 좀 그렇고..애들아 내가 노력할게"라고 말하며 웃음을 더했다.

이현은 휘성의 ‘안되나요’를 열창했다. 윤종신은 "임원보다 노래 계속 하는 게 나을 것 같다"고 했고 이현은 "좋은 음원을 내는 임원이 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노래와, 재미를 사로잡은 재롱둥이의 등극이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