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진의 핫스팟] 대종상, 대리수상 촌극…결국 상식의 문제

0
201810250800421915.jpg

대종상 영화제 포스터와 ‘남한산성’ 김지연 대표(왼쪽)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대종상이 지난해에 이어 또 한 번 수상 결과가 아닌 다른 이슈로 대중의 관심을 받았다. 매년 고질적 문제로 지적됐던 문제가 대리수상인데, 이번에는 엉뚱한 대리수상자를 무대에 세워 논란에 휩싸였다.

문제의 발단은 트로트 가수 한사랑의 음악상 대리수상이었다. 한사랑은 지난 22일 열린 제 55회 대종상 시상식에서 ‘남한산성’으로 음악상을 수상한 류이치 사카모토를 대신해 무대에 올랐고, "너무 바쁘셔서 제가 대신 나왔다. 저는 가수 겸 배우 한사랑이다. 축하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제는 이 한사랑이 ‘남한산성’이나 류이치 사카모토와 전혀 상관없는 사람이라는 점이었다. 이후 촬영상 대리수상자를 저지하고 무대에 오른 ‘남한산성’의 김지연 싸이런픽처스 대표는 "제가 대리수상을 위해 참석했는데 상관없는 분들이 수상했다. 매끄럽지 못했다"고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보는 이들도 다소 민망해지는 장면이었다.

대종상 사무국에 따르면 한사랑을 비롯한 ‘남한산성’의 대리수상자들은 한국영화인총연합회의 추천을 받아 조직위원회에서 세운 이들이다. 대종상 영화제 사무국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남한산성’ 제작사에 연락했지만 연락이 되지 않았다. 그래서 각 협회(한국영화음악협회, 한국촬영감독협회)의 추천을 받아 대리수상자를 선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반면 ‘남한산성’ 제작사 김지연 대표는 직접 낸 보도자료를 통해 "대종상 측에서 모든 일들이 제작사와 연락이 마지막 순간까지 되지 않아서 벌어진 일이라고 밝히신 부분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하는 바"라면서 "저는 작품상 후보로서 사전에 분명하게 주최 측에 참석의사를 밝혔습니다. 그리고 제작사는 시상식 참석 전까지 대종상 측과 계속해서 참석에 필요한 사항의 연락을 주고 받았으며 시상식 참석 전 토요일에도 레드카펫 참석여부를 놓고 대종상 주최측 담당자와 제작사 담당자가 문자를 주고받은 내역이 있다"고 알렸다.

어느 쪽이 진실인가 여부를 떠나, 애초 대종상 측이 생각한 ‘대리수상자 섭외’ 아이디어가 보통의 시상식 진행 방법과는 달라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다. 보통의 영화 시상식에서는 수상자가 직접 상을 받지 못할 경우 해당 수상자의 지인이나 그가 참여한 작품 관계자가 상을 대신 받고 ‘트로피를 잘 전달하겠다’는 말 정도를 하고 무대에서 내려온다.

하지만 대종상에서는 수상자와 전혀 관계없는 관계자가 올라 자신의 이름을 알린 후 트로피를 받아 내려왔다. 모르는 사람이 받은만큼 트로피 전달까지도 많은 시간이 걸렸을 터다. (음악상 트로피는 한사랑이 무대에서 내려온 직후 ‘남한산성’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 관계자가 받아왔다는 후문이다.) 물론 섭외를 받아 오른 가수에게 책임을 물을 수는 없지만 수상자에게만 돌아가야할 스포트라이트를 어떤 식으로든 흐리게 만들었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한 영화 관계자는 뉴스1과에 이 같은 촌극이 벌어진 원인을 "조직위원회의 무지와 안일함 탓"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영화 시상식을 안 해본 사람들이 시상식 준비를 한 것 같다. 대리수상은 당연히 수상자와 관련있는 사람이 하는 것이 맞다. 이번 대종상은 섭외로도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아는데, 해당 수상자가 못 온다고 하니 ‘협회에서 한명 보내라’는 식으로 쉽게 생각한 것"이라고 의견을 밝혔다.

결국 상식의 문제다. 대종상이 지난날 영화인들의 보이콧으로 ‘파행’을 겪었던 것도 어찌 보면 상식적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참석자들의 스케줄을 미리 파악하고 조율하기 보다 2~3주 전 통보한 후 ‘오지 않으면 상을 주지 않겠다’는 식의 대응은 ‘탈권위 시대’에 상식적으로 받아들이기 힘든 처사였고, 그만으로도 영화인들의 외면을 받기 충분했다.

대종상이 시상식의 권위를 되찾기 위해서는 아이러니할 수 있지만 스스로의 권위를 버리려는 태도가 필요하다. ‘상을 주겠으니 군말말고 참여하라’는 식의 발상은 이제 ‘상식’으로 여겨지지 않는다. 21세기의 시상식은 권위있는 기관이 ‘상을 수여’하는 자리라기 보다는 영화인들과 관객들이 함께 즐기는 ‘축제’로 보는 게 맞다. 이 ‘축제’를 수많은, 다른 ‘축제’와 차별화하고,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을만한 행사로 성공시키기 위해서는 치밀한 기획이 필요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