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점 중 국내 남은 1점…’회암사 약사여래삼존도’ 보물된다

0
201810250957415824.jpg

‘회암사’명 약사여래삼존도.(문화재청 제공)

201810250957418554.jpg

‘회암사’명 약사여래삼존도가 봉안되었던 경기도 양주 회암사터(檜巖寺址) 전경.(문화재청 제공)

201810250957421652.jpg

목포 달성사 목조지장보살삼존상 및 시왕상 일괄.(문화재청 제공)

201810250957427444.jpg

상교정본자비도량참법 권3.(문화재청 제공)

대단위 불상군 ‘목포 달성사 지장보살삼존상’ 등도

(서울=뉴스1) 여태경 기자 = 중종의 계비 문정왕후가 후원한 회암사 약사여래삼존도가 보물로 지정된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16세기 문정왕후가 발원한 ‘회암사 명 약사여래삼존도’를 비롯해 조선시대 불교 조각과 고려·조선시대 불교경전 등 4건에 대해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고 25일 밝혔다.

‘회암사 명 약사여래삼존도'(檜巖寺銘 藥師如來三尊圖)는 1565년(명종 20년) 문정왕후(1501~1565)가 아들인 명종의 만수무강과 후손 탄생을 기원하며 제작한 400점의 불화 중 하나로, 경기도 양주 회암사의 중창에 맞춰 만들어졌다.

16세기 승려 보우가 쓴 화기(畵記)에 따르면 당시 석가·약사·미륵·아미타불의 부처·보살을 소재로 금니화(金泥畵)와 채색화 각 50점씩 총 400여점의 불화를 조성했다고 전해진다.

400점의 불화는 이후 대부분 흩어져 현재 미국(1점)과 일본(4점) 등지에 총 6점이 전해 내려오고 있으며 국내에는 ‘약사여래삼존도’만이 알려져 있다.

회암사는 문정왕후의 후원을 받은 승려 보우가 활동하던 시기에 전국 최대 규모의 왕실 사찰로 번창하다 이후 쇠퇴해 19세기 초 폐사지가 됐고 현재는 ‘회암사지'(檜巖寺址)라는 명칭으로 사적 제128호로 지정돼 있다.

당시 막강한 권력을 소유했던 문정왕후는 회암사의 대대적인 불화 조성을 추진하는 등 많은 불사(佛事)를 추진한 불교 후원자였다. 약사여래삼존도는 가운데 본존인 약사여래를 중심으로 왼쪽에 월광보살, 오른쪽에 일광보살을 배치하고 금니(금물)로 그려 매우 화려하며 조선 전기 왕실 발원 불화의 특징을 잘 반영하고 있다.

함께 보물로 지정예고된 ‘목포 달성사 지장보살삼존상 및 시왕상 일괄'(木浦 達聖寺 木造地藏菩薩三尊像 및 十王像 一括)은 1565년(명종 20년) 향엄 등 5명의 조각승이 참여해 조성한 것으로 지장삼존, 시왕, 판관과 사자 등 19구로 이루어진 대단위 불상군이다.

임진왜란 이전에 조성된 불상조각 중 지장보살삼존상과 시왕상이 모두 남아있는 가장 이른 시기의 작품이다. 특히 지장보살상의 경우 오른쪽 다리를 왼쪽 무릎에 올린 반가(半跏) 자세를 취하고 있어 ‘강진 무위사 목조아미타여래삼존좌상의 지장보살상'(보물 제1312호), ‘봉화 청량사 목조지장보살상'(보물 제1666호)과 함께 조선 전기의 보기 드문 형식을 취하고 있다.

불교의 경전인 ‘상교정본자비도량참법’ 중 각각 권3과 권5에 해당하는 ‘상교정본자비도량참법 권3’과 ‘상교정본자비도량참법 권5’도 보물로 지정예고됐다.

권3은 1352년(공민왕 1년)에 간행됐다는 보물 제875호(상교정본자비도량참법 권7~10)의 말미에 있는 기록을 통해 권3 역시 이 시기에 찍어낸 것으로 판단된다. 권5는 1316년(충숙왕 3년) 처음 판각된 후 조선 초기에 인출(印出)된 판본으로 추정된다.

불교 의식 중 하나인 참회법회를 통해 부처의 영험을 받으면 죄를 씻고 복을 누리게 되며 나아가 윤회의 고통에서 벗어나게 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문화재청은 ‘회암사 명 약사여래삼존도’ 등 4건에 대해 30일간의 예고기간 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한 뒤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지정할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