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해주 있는 발해 토성, 풍납토성과 같은 축조 방식”

0
201810251049039123.jpg

스타로레첸스코예 발해 평지성 남벽 절개조사지 전경.(문화재청 제공)

201810251049038154.jpg

스타로레첸스예 발해 평지성 출토 삼족기.(문화재청 제공)

201810251049042323.jpg

스타로레첸스코예 발해 평지성 지하식 저장고 전경.(문화재청 제공)

지하 저장고 안에서 출토 드문 ‘삼족기’ 확인

(서울=뉴스1) 여태경 기자 = 러시아 연해주 서남부에 자리한 옛 발해 토성이 한성백제의 도성인 서울 풍납토성과 같은 방식으로 축조된 것으로 확인됐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종덕)는 지난 8월부터 9월까지 러시아과학원 극동지부 역사학고고학민족학연구소(소장 N.N.크라딘)와 공동으로 연해주 남서부 라즈돌나야 강가에 자리한 스타로레첸스코예 발해 평지성 발굴조사를 진행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25일 밝혔다.

스타로레첸스코예 유적은 발해의 지방행정구역 15부 중 솔빈부(率濱府)의 옛 땅에 있는 평지성으로, 서쪽과 북쪽, 동쪽으로 라즈돌나야 강(옛 이름 솔빈강)이 흘러 해자(적의 침입을 막기 위해 성 밖을 둘러 파서 못으로 만든 곳) 역할을 하고 있으며 150m 길이의 남벽과 30m 길이의 짧은 서벽이 남아있다.

이번 조사에서는 스타로레첸스코예 유적 성벽의 전체 규모와 축조 방식을 확인했다.

성벽은 강자갈과 점토로 기초를 다진 후 중심부를 사다리꼴(폭 4m, 높이 2m) 모양으로 판축기법을 사용해 쌓고 다시 흙으로 덧쌓아 축조됐다.

중심부는 점토층과 모래층을 번갈아 가며 20겹 정도를 쌓았으며 판축한 점토층의 윗면에서는 목봉(木棒) 등으로 다진 흔적을 발견했다. 또 성벽을 쌓고 나서 유실을 방지하기 위해 강돌로 윗면을 덮었으며 성벽의 전체 폭은 14m에 이른다.

판축은 판자를 양쪽에 대고 그 사이에 흙을 단단하게 다져 쌓는 건축방식으로, 서울 풍납토성도 이 같은 방식으로 축조됐다.

강 때문에 계속 훼손되고 있는 성 내부 서편에서는 강돌을 이용한 지상 구조물의 흔적과 함께 구덩이를 판 후 돌을 쌓아 벽을 축조한 지하식 저장고 등을 확인했다.

저장고 안에서는 다양한 발해 토기, 동물 뼈, 물고기 뼈와 비늘, 철체 손칼 등이 출토됐으며 특히 원통형인 다리 세 개가 흑회색 작은 항아리의 편평한 바닥에 부착된 삼족기(三足器)가 발견됐다.

삼족기는 발해의 수도였던 상경성(현재 중국 헤이룽장성 닝안시 인근)에서 2점이 출토된 적이 있으며 그 중 한 점은 유약을 바른 발해 삼채(三彩)로, 발해 유물 중에선 출토가 드문 토기이다.

연구소 측은 "유적이 중국 동북지역에서 연해주로 흐르는 강가에 위치하고 다수의 저장용 구덩이(수혈)가 성 내부에 있는 점, 삼족기, 원통형 기대 조각 등 고급기종이 확인되는 점 등으로 볼 때 조사지역이 발해의 중심부에서 연해주 동해안으로 진출하는 데 중요한 물류거점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