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브 빛난’ 류현진, ‘체인지업 실종’ 아쉬웠다

0
201810251202393023.jpg

류현진(31·LA 다저스)이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 2018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2차전에 선발로 등판해 4⅔이닝 6피안타 5탈삼진 1볼넷 4실점을 기록했다.© AFP=News1

한국인 최초 월드시리즈 선발 등판, 4⅔이닝 4실점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커브가 빛났지만 실종된 체인지업은 아쉬웠다. 류현진(31·LA 다저스)이 역사적인 월드시리즈 등판에서 패전 위기에 몰렸다.

류현진은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 2018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2차전에 선발로 등판해 4⅔이닝 6피안타 5탈삼진 1볼넷 4실점을 기록했다.

한국 선수가 월드시리즈 마운드에 오른 것은 이날 류현진이 처음이다. 과거 2001년 김병현(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2009년 박찬호(필라델피아 필리스)가 월드시리즈 마운드를 밟았지만 선발이 아닌 중간계투로 등판한 것이었다.

그러나 류현진은 4회까지 1실점으로 버티다 5회 만루 위기에서 교체돼 불펜 난조 탓에 많은 실점을 기록했다. 아웃카운트 하나만 더 잡으면 승리투수 조건을 갖출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오히려 류현진은 패전을 떠안을 위기다.

4회까지는 커브가 위력을 발휘해 호투할 수 있었다. 스트라이크존 구석구석에 떨어지는 류현진의 커브에 보스턴 타자들은 헛스윙을 연발했다. 1회말 앤드류 베닌텐디, 2회말과 4회말 라파엘 디버스가 류현진의 커브에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적극적으로 구사한 커브와 달리 이날 류현진은 체인지업을 거의 던지지 않았다. 2회말 선취점의 빌미가 된 잰더 보가츠의 좌측 펜스 직격 2루타가 체인지업을 던지다 얻어맞은 것이었다.

이날 류현진의 투구 69개 중 체인지업은 3개 밖에 되지 않았다. 그 밖에 직구 30개, 커브 18개, 커터 17개, 슬라이더 1개로 커브의 비중이 높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체인지업은 한화 이글스 시절부터 류현진의 전매특허였다. 우타자 기준 바깥쪽 스트라이크존에서 급격히 가라앉는 체인지업은 메이저리그 진출 초기에도 류현진의 주무기로 위력을 발휘했다. 특히 우타자를 상대할 때 효과적이었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류현진이 커터의 비중을 높이면서 체인지업의 위력은 다소 반감됐다.

5회말 2사 만루 위기를 맞는 상황에서 류현진의 체인지업이 더욱 아쉬웠다. 투아웃을 잘 잡아놓은 뒤 크리스티안 바스케스, 무키 베츠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1,2루에 몰린 것이 위기의 시작이었다.

그런데 바스케스와 베츠에게 안타를 허용한 구종이 모두 커터였다. 두 선수 모두 우타자. 류현진의 체인지업이 과거만큼 위력을 갖고 있었다면 결과는 어떻게 달라졌을지 모른다.

결국 류현진은 베닌텐데와 풀카운트 승부를 벌인 끝에 볼넷을 내줘 만루에 몰렸고, 라이언 매드슨과 교체돼 마운드를 내려갔다. 매드슨은 류현진의 책임 주자 3명을 모두 홈으로 들여보냈다.

다저스가 2-1로 앞서고 있던 스코어는 순식간에 2-4 보스턴의 리드로 바뀌었다. 커브가 빛난만큼 체인지업 실종이 아쉬웠던 류현진의 투구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