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리섬’ 변요한 “아이들과 촬영…많이 배우고 보람 느낀 시간”

0
201810251205381978.jpg

배우 변요한이 25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영화 ‘별리섬’ 특별상영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별리섬’은 스펙을 쌓으려 외딴섬에 신입 영어강사로 들어간 대학생 한기탁(변요한 분)과 통제불능 중학생들이 꿈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린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변요한이 ‘별리섬’을 촬영하며 아이들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변요한은 25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단편영화 ‘별리섬'(감독 배종) 특별상영회에서 "그간 (친해진) 과정이 사실 저한테도 나름의 작전이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아이들과 첫날은 많이 서먹서먹했다. 더 가가고 싶고 말을 걸고 싶었지만 첫날 촬영이 교실 안에서 처음 만나는 장면 촬영이었다. 바닷가에서 노는 장면이 마지막 날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변요한은 "그 과정 속에서 점점 더 호흡이 쌓이는 게 느껴졌고 친구들도 장난치고 싶어하고 그런 마음들이 날마다 생겼던 것 같다. 너무 즐거웠다"며 "어린 친구들과 대화해 보니까 정신 연령이 높더라. 많이 배웠고 보람 있던 시간이었다"고 회상했다.

한편 ‘별리섬’은 스펙을 쌓으려 외딴 섬에 신입 영어강사로 들어간 대학생 한기탁과 통제불능 중학생들이 꿈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린 코미디다. 변요한 공승연 박희순이 주연을 맡고 ‘웰컴 투 동막골’ ‘조작된 도시’의 배종(박광현)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