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리섬’ 감독 “박광현→배종 활동명 변경, 데뷔하는 느낌”

0
201810251210547689.jpg

배종 감독이 25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영화 ‘별리섬’ 특별상영회에 참석해 객석을 바라보고 있다. ‘별리섬’은 스펙을 쌓으려 외딴섬에 신입 영어강사로 들어간 대학생 한기탁(변요한 분)과 통제불능 중학생들이 꿈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린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박광현 감독이 배종 감독으로 활동명을 바꿨다고 밝혔다.

배종 감독은 25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단편영화 ‘별리섬'(감독 배종) 특별상영회에서 "배종이라는 이름이 ‘뤽 베송’이라는 불어 발음과 비슷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별리섬’은 제가 활동명을 바꾸고 처음으로 만든 단편영화다. 데뷔하는 그런 느낌도 든다"며 "그 이름과 함께 ‘별리섬’이 잔잔하게 사람들의 가슴에 온기라도 줄 수 있다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별리섬’은 스펙을 쌓으려 외딴 섬에 신입 영어강사로 들어간 대학생 한기탁과 통제불능 중학생들이 꿈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린 코미디다. 변요한 공승연 박희순이 주연을 맡고 ‘웰컴 투 동막골’ ‘조작된 도시’의 배종(박광현)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