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국경없는 포차’ 측 “신세경·윤보미 몰카 피의자 검찰 송치”

0
201810251614162435.jpg

신세경(왼쪽), 보미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올리브 새 예능 프로그램 ‘국경없는 포차’ 첫 방송 일자가 확정된 가운데 제작진이 몰래 카메라 논란과 관련해 사과했다.

‘국경없는 포차’ 제작진은 25일 "’국경없는 포차’가 오는 11월21일 오후 11시 tvN 공동편성으로 첫 방송을 앞두게 됐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어 "전 출연진과 제작진은 각별한 애정과 노력을 담아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즐거움을 드릴 수 있기를 한 마음으로 바라고 있다"며 "해외 촬영 시 발생한 사건과 관련해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 숙여 사과 드리며 좋은 콘텐츠로 보답할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제작진은 이번 사안을 무겁게 받아들이며 책임에 대해 깊이 통감한다. 앞으로 재발방지 가이드를 구축해 전 스태프들에게 공지하고, 외주업체 관리 및 예방책이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세심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현재 해당 사건은 외주업체 피의자에 대한 철저한 경찰 조사후 검찰로 송치 됐으며 적법한 응분의 처벌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끝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진심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며, 확인되지 않은 추측성 루머 유포와 관련 보도는 자제해주시길 간곡히 당부 드리겠다"고 전하며 입장을 마무리지었다.

앞서 지난달 18일 ‘국경없는 포차’ 출연진인 신세경과 윤보미가 몰래 카메라 피해를 입는 상황이 발생했다. 두 사람의 숙소에 보조배터리로 위장된 촬영 장비가 발각된 것. 이는 외주 장비 업체 직원이 임의로 반입, 위법 설치한 몰래 카메라로 장비 설치자의 자진출두로 경찰 조사가 진행된 바 있다.

이하 ‘국경없는 포차’ 제작진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국경없는 포차’ 제작진입니다.

올리브 ’국경없는 포차’가 11월 21일(수) 밤 11시 tvN 공동편성으로 첫 방송을 앞두게 되었습니다.

전 출연진과 제작진은 각별한 애정과 노력을 담아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즐거움을 드릴 수 있기를 한 마음으로 바라고 있습니다.

해외 촬영 시 발생한 사건과 관련해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 숙여 사과 드리며 좋은 콘텐츠로 보답할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할 예정입니다.

또한 제작진은 이번 사안을 무겁게 받아들이며 책임에 대해 깊이 통감합니다. 무엇보다 가장 많은 상처를 입었을 두 출연자에게도 깊은 사과의 뜻을 전합니다.

앞으로 재발방지 가이드를 구축해 전 스태프들에게 공지하고, 외주업체 관리 및 예방책이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세심한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현재 해당사건은 외주업체 피의자에 대한 철저한 경찰 조사후 검찰로 송치 되었으며 적법한 응분의 처벌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진심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며, 확인되지 않은 추측성 루머 유포와 관련 보도는 자제해주시길 간곡히 당부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