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리’ 오정태母 “너네 집으로 이사 가려고” 웃음

0
201810252112240381.jpg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 News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오정태 어머니가 합가에 대한 마음을 내비쳤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 오정태는 가족과 함께 부모님 댁을 찾았다.

오정태는 집에 도착하자마자 "집이 깨끗하네"라고 말했다. 이에 어머니는 "너네 집으로 이사가려고 정리했다. 버릴 거 버리고"라고 답해 웃음을 샀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출연진들은 "합가하기로 결정이 된 거냐"라고 질문을 쏟아내며 웃었다. 며느리 백아영은 미소만 지었다.

오정태는 어머니에게 "잘했다. 버릴 거 싹 버려라"라고 말해 합가가 확정된 것처럼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백아영은 평소 깔끔했던 성격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냉장고는 물론 방 청소까지 나섰다. 시어머니는 "너네 집이나 깨끗하게 청소해라. 이러다 몸살 난다"라며 그를 만류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