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뒤테’ 손호준 과거 밝혀졌다..성형수술x신분 세탁

0
201810252217535985.jpg

손호준 © News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내 뒤에 테리우스’ 손호준의 과거가 밝혀졌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진용태(손호준 분)의 과거가 공개됐다. 정인수로 살았던 그는 성형수술과 신분 세탁으로 새 삶을 살고 있었다.

이날 진용태는 한 병실에서 얼굴에 상처를 입은 채 거울을 바라봤다. 자신의 얼굴을 확인하더니 "나한테 무슨 짓을 한 거냐"라고 의사에게 물었지만 의사는 아무런 대답이 없었다. 파일과 휴대전화를 건넬 뿐이었다.

이때 "행방이 묘연했던 정인수씨가 사망했다"라는 내용의 뉴스가 TV에서 흘러나왔다. 때마침 걸려온 전화를 받은 진용태는 "어때. 새 얼굴은 마음에 드나"라는 말을 들었다. 수화기 너머 인물은 "파일을 열면 선물이 하나 있다. 정인수로는 감히 살아볼 수 없는 멋진 인생 그 자체지"라고 덧붙였다.

진용태는 "이제부터 내가 뭘 하면 되느냐"라며 떨리는 목소리로 물었다. 그러자 "그냥 시키는 심부름이나 하면 된다. 너무 쉽냐"라며 "하지만 명심해야 할 게 있다. 넌 이미 법적으로 죽은 사람이라는 거"라고 했다. 진용태가 신분 세탁을 당한 뒤 어두운 일에 이용되고 있음을 짐작하게 했다.

Facebook Comments